머니투데이

IMM PE, 중저가 화장품 브랜드 '미샤' 매각 나서

머니투데이 김근희 기자 2022.09.15 21:51

글자크기

에이블씨엔씨 지분 59.2% 매각…인수 후 부진 이어져

미샤 매장 사진미샤 매장 사진




국내 화장품 브랜드 미샤를 운영하는 에이블씨엔씨 (7,040원 ▲440 +6.67%)가 매물로 나왔다.

15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에이블씨엔씨 최대주주인 IMM프라이빗에쿼티(PE)는 크레디트스위스를 주관사로 선임하고, 에이블씨엔씨 매각에 나섰다.

매각 대상은 IMM PE가 보유한 에이블씨엔씨 지분 59.2%다. 에이블씨엔씨의 시가총액은 이날 종가 기준 1565억원이다.



IMM PE는 2017년 서영필 전 에이블씨엔씨 회장의 보유 지분 25.5%를 1882억원에 인수했다. 이후 공개매수와 유상증자를 통해 3900억원을 투입, 지금의 지분을 확보했다.

에이블씨엔씨가 운영하는 미샤는 로드숍 기반 중저가 화장품 브랜드로 인기를 얻었다. 그러나 인수 직후 중국의 사드 보복 영향으로 중국 관광객이 줄면서 화장품 산업 전체가 흔들렸고, 미샤도 이를 피해 가지 못했다.

또한 드럭스토어가 부상하고, 소비자들이 온라인 구매를 선호하는 등 화장품 시장 트렌드가 바뀌면서 에이블씨엔씨의 부진이 이어졌다.

IMM PE는 지난해부터 온라인 위주로 사업구조를 전환하는 등 구조조정을 시작했다. 한때 700개에 달했던 매장 수는 300여 개로 줄어들었다.


지난해 에이블씨엔씨 매출액은 2629억원, 영업손실은 224억원을 기록했다. 올 1분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2분기에는 영업이익 24억원을 기록했다.

IMM PE 관계자는 "현재 주관사를 선정해 매각을 추진 중"이라며 "아직 구체적인 계획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