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독감 덮친다"…불붙는 독감백신 전쟁

머니투데이 박다영 기자 2022.09.15 05:20
글자크기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14일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관련 업계 등에 따르면 올해 국내에 약 2800만명분의 독감백신이 공급될 예정이다. 올해 독감 백신을 국내에 유통하는 회사는 총 7곳이다. 국내에서 만들고 유통하는 제약사는 GC녹십자, 보령, 보령바이오파마, 한국백신, 일양약품 등이다. 외국계 제약사 중에는 사노피파스퇴르와 글락소스미스클라인이 독감 백신 공급에 나선다.



독감 백신 시장에서 GC녹십자와 함께 양대 생산기업으로 꼽히는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독감 백신 생산에 뛰어들지 않는다. 코로나19 백신 생산에 집중하기 위해서다.

독감 백신을 판매하는 제약사들은 매출이 지난해보다 소폭 늘어날 것으로 전망한다. 지난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확대되면서 백신 접종에 대한 피로감이 컸던 것과 달리 올해는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에 유행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어서다. GC녹십자는 지난해 독감 백신으로 2297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직전연도 대비 38% 증가한 규모다. 보령바이오파마도 전년 대비 20%가량 늘었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늘면서 독감백신까지 맞으려는 사람이 많지 않았다"며 "올해는 동시 유행에 대한 가능성이 나오고 있어 독감 백신 접종이 늘어날 수 있다고 본다"고 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8월 28일~9월 3일 사이 독감 의심 증상이 나타난 환자는 외래환자 1000명당 4.7명이다. 최근 5년 같은 시기 중 가장 많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영유아, 고령층과 같은 고위험군은 특히 취약할 수 있어 중증도를 예방하기 위해 독감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고 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