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판매자 연초대비 70배 증가 '올웨이즈' 133억 시리즈A2 투자유치

머니투데이 김유경 기자 2022.09.13 09:4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판매자 연초대비 70배 증가 '올웨이즈' 133억 시리즈A2 투자유치




모바일 팀구매 커머스 플랫폼 '올웨이즈'를 운영하는 레브잇이 133억원 규모의 시리즈A2 투자를 유치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미래에셋캐피탈, 미래에셋벤처투자, 한국투자파트너스, GS벤처스, 끌림벤처스가 참여했다.

지난해 9월 출시된 올웨이즈는 모바일 초저가 팀구매 커머스앱이다. 론칭 1년만에 이용자 수 250만명, 누적 거래액 450억원을 돌파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누적 투자액은 260억원을 넘어섰다.

올웨이즈는 중간 유통 마진 및 불필요한 브랜드 마진을 제거하기 위해 생산자의 직거래 판매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올웨이즈는 마케팅에 익숙하지 않은 생산자가 쉽게 큰 규모의 고객들을 찾고 판매할 수 있게 도와주며 생산자들의 판매량을 극대화하고 있다. 생산자 직거래를 통해 소비자에게는 질 좋은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하고, 생산자의 결실이 생산자에게 더 많이 돌아가는 구조다. 올웨이즈 내 판매자 수는 연초 대비 70배 정도로 이용자 수와 더불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올웨이즈는 시스템 개발, 알고리즘, 머신러닝 등 IT 기술을 통해 입점관리, 평가 및 노출관리 등 플랫폼 운영의 전 영역을 자동화한 게 특징이다. 레브잇은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공격적으로 채용을 진행하고 우수한 인재를 최우선적으로 확보함으로써 플랫폼과 기술력을 고도화할 예정이다.

레브잇의 시리즈A 투자유치에 참여하고 이번 후속투자를 리드한 미래에셋캐피탈의 차승현 매니저는 "올웨이즈는 기술로 판매채널 뿐만 아니라 공급망까지 디지털화하는 등 한층 더 진화된 미래의 커머스를 만들고 있다"면서 "22명의 소수 인원으로 짧은 시간 내 높은 고객 충성도와 급격한 서비스 성장을 이끌어내 높게 평가했다. 향후 1세대 커머스를 대체하는 강력한 커머스 플랫폼으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신규 투자자로 참여한 한국투자파트너스의 김희진 수석팀장은 "올웨이즈는 국내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한 C2M 커머스"라며 "고정비 비용이 높지 않은 사업모델 특성상 나스닥의 핀둬둬처럼 영업이익을 실현할 수 있는 커머스로의 성장이 기대돼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강재윤 레브잇 대표는 "가성비를 최우선시 하는 소비심리는 시대불문 중심을 차지하고 있으며 하루가 다르게 물가가 오르는 최근 더욱 더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면서 "기술을 통해 리테일 시장의 비효율을 끊임없이 해결해 소비자들은 가장 합리적인 소비를, 생산자들은 가장 많은 과실을 가져갈 수 있도록 하는 플랫폼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