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삼성자산운용, "투자자 38% 퇴직연금 수익 연 6~8% 원해"

머니투데이 구경민 기자 2022.09.07 13:3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삼성자산운용, "투자자 38% 퇴직연금 수익 연 6~8% 원해"




퇴직연금(DC·IRP) 가입자 10명 중 4명 가량은 연 수익률 6~8%를 기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명 중 8명은 퇴직연금 투자가 꼭 필요하다고 생각했고 10명 중 6명은 디폴트옵션 제도를 통한 투자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디폴트옵션 가입 시 선택할 퇴직연금 상품으로는 'TDF(타깃데이트펀드)'의 선호도가 가장 높았다.

삼성자산운용은 퇴직연금 디폴트옵션 제도에 대한 투자자들의 인지도를 파악하기 위한 설문조사 결과를 7일 발표했다. 삼성자산운용은 자사의 펀드 정보 비교 플랫폼인 '펀드솔루션' 이용자 중 퇴직연금 확정기여(DC)형과 개인형 퇴직연금(IRP)에 가입한 개인 투자자 537명을 집중 분석했다.

퇴직연금 DC·IRP형에 가입한 투자자들이 원하는 퇴직연금 연 수익률 범위는 '6~8%'가 38%로 응답률이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는 '9~10%'(26.0%), '4~5%'(18.9%), '11%~14%'(7.9%), '15% 이상'(6%), '3%'(3.7%)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 희망 수익률 범위를 분석하면 세대별로 조금씩 달라진다. 30대에서 50대의 투자자는 평균 36% 정도의 응답자가 연 수익률 '6~8%'를 가장 많은 비중으로 선택했고 두 번째로는 평균 27%의 응답자가 수익률 '9~10%'를 선택했다. 60대 이상의 투자자도 '6~8%'의 연 수익률을 희망한 비중이 전체의 72%로 압도적으로 높았으나 다음으로는 '4~5%'의 수익률을 선택해 좀 더 보수적인 투자 성향을 보였다.

퇴직연금 투자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꼭 필요하다'고 응답한 비중이 전체의 81.5%로 가장 많은 응답을 얻어 퇴직연금 투자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전반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이어서 '필요하지만 관심이 없다'(13.2%), '필요하지 않다'(3.5%), '잘 모르겠다'(1.6%) 순으로 응답했다. 연령대별로 분석하면 '꼭 필요하다'라고 응답한 비율은 20대(93.8%), 50대(91.0%), 60대(92.0%)가 압도적으로 높았으며, 30대와 40대의 경우 73.6%, 78.4%로 각각 나타났다.

디폴트옵션 제도를 통한 퇴직연금 투자 의향 또한 '투자 의향이 있다'가 전체의 64.8%로 가장 높았다. 이어 '잘 모르겠다'(20.7%), '투자 의향이 없다'(14.5%) 순이다. 각 연령별로 '투자 의향이 있다'고 응답한 비중은 56%~67% 정도로 모두 절반 이상이었으며 특히 20대의 경우 디폴트옵션을 통한 투자 의향이 81.3%로 가장 높았다.

디폴트옵션 가입 시 선택할 퇴직연금 상품(복수응답) 중에서는 'TDF'가 응답률 40.1%로 가장 선호도가 높았다. 이어 '밸런스펀드'(28.8%), '원리금보장형(예금)'(13.4%), '사회간접자본(SOC)펀드'(8.7%), '스테이블밸류펀드'(4.9%), '잘 모르겠음'(3.81%) 순이었다.


이동은 삼성자산운용 연금WM마케팅 팀장은 "개인 투자자들은 퇴직연금 투자 및 디폴트옵션 시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인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삼성자산운용은 디폴트옵션 제도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 투자자들이 퇴직연금을 원하는 수익률만큼 키울 수 있도록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설문조사는 삼성자산운용의 펀드 정보 비교 플랫폼인 '펀드솔루션' 이용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펀드솔루션은 국내 출시된 전체 공모펀드 및 ETF(상장지수펀드)에 대한 정보 조회뿐 아니라 추천 포트폴리오, 성과 보고서 등 투자에 필요한 토탈 콘텐츠를 이해하기 쉽게 제공하는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으로 현재 약 10만 명 이상의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