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검색폭발 이슈키워드] 상륙돌격장갑차(KAAV)

머니투데이 양윤우 기자 2022.09.06 16:4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상륙돌격장갑차(KAAV)에 오른 해병대 1사단 장병과 지역 소방대원이 6일 경북 포항시 포스코 화재발생 지점으로 이동하고 있다./사진=뉴스1 상륙돌격장갑차(KAAV)에 오른 해병대 1사단 장병과 지역 소방대원이 6일 경북 포항시 포스코 화재발생 지점으로 이동하고 있다./사진=뉴스1




태풍 힌남노의 영향으로 물이 허리까지 차오른 경북 포항의 도로. 고립된 주민이 해병대의 장갑차에 올라타 구조됩니다. 이 모습이 6일 온라인에서 크게 화제가 됐습니다.

이날 시민을 구조한 '영웅'은 해병대원들이지만 상륙돌격장갑차(KAAV)가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입니다.

KAAV는 상륙에 이용하는 '수륙양용 장갑차'입니다. 이름 그대로 수상에서도 운행이 가능하지요. 따라서 물살을 가로지르는 능력이 높습니다. 최대 21명까지 탑승할 수 있어서 구조활동에 쓰기에도 적합합니다.



KAAV는 수상에서 함정 같은 해상기동력을 갖고, 지상에서는 장갑차 역할을 합니다. 해군에는 함정, 공군에는 전투기가 있듯 해병대에서는 KAAV를 육상과 해상에서 상륙작전을 수행하기 위해 쓰고 있습니다.

KAAV가 물 속에서도 침수 걱정 없이 기동할 수 있는 건 '배수펌프' 덕분입니다. KAAV의 아랫갑판(하갑판)에는 배수펌프 4개가 장착돼 있습니다. 이 배수펌프 1개는 분당 400L의 물을 내부에서 외부로 배출할 수 있습니다. 또한 내부와 외부가 접촉되는 부분이 고무 패킹으로 감싸져 있어 평소에도 물이 들어오지 않도록 설계됐습니다.


특별한 장갑차인 만큼 KAAV 운용 인력도 소수정예입니다. 조종수는 해병대 1사단과 2사단을 포함해서 단 40명만 최종 선발됩니다.

KAAV 조종수가 되기 위해서는 도로교통법, 수상안전, 상륙장갑차 운용 및 특성에 대한 필기 시험 등 여러 시험을 치러야 합니다. 지원자들은 필기시험 통과 후에도 실무를 위한 조종수 집체교육을 받습니다. 이걸 통해 육상 기동 시험과 해상 기동 시험에서 통과해야 마지막 선발 절차로 갑니다.
해병대 1사단은 6일 오전 6시30분부터 경북 포항 침수지역에 한국형 장갑차(KAAV) 2대와 IBS 3대를 투입했다고 밝혔다. 불어난 물에 고립된 주민이 KAAV에 구조되는 모습. /영상=해병대 인스타그램 해병대 1사단은 6일 오전 6시30분부터 경북 포항 침수지역에 한국형 장갑차(KAAV) 2대와 IBS 3대를 투입했다고 밝혔다. 불어난 물에 고립된 주민이 KAAV에 구조되는 모습. /영상=해병대 인스타그램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