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신한자산운용, '업계 최저보수' 국고채 ETF 2종 상장

머니투데이 구경민 기자 2022.09.06 09:2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신한자산운용, '업계 최저보수' 국고채 ETF 2종  상장




신한자산운용은 6일 'SOL 국고채3년', 'SOL 국고채10년' 상장지수펀드(ETF)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했다고 밝혔다. 이번 국고채 ETF 2종 추가 상장으로 SOL ETF는 총 4개의 국내 채권형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SOL 국고채3년'과 'SOL 국고채10년' 의 기초지수인 KAP 국고채3년지수와 KAP 국고채10년지수는 국내 채권형 대표 벤치마크가 되는 지수다.

김정현 신한자산운용 ETF운용센터장은 "채권 실물을 직접투자하기 어려운 개인투자자 및 선물투자에 제한을 받는 기관투자자의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상품"이라며 "총 보수가 0.05%로 업계 최저 수준으로 동일 유형의 타사 국고채 ETF 대비 50% 이상 저렴하기 때문에 연금 계좌를 통해 장기투자시 비용 절감에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또 'SOL국고채3년' 및 'SOL국고채10년' ETF는 퇴직연금(IRP/DC) 계좌에서 적립금의 100%까지 투자할 수 있다. 특히 개인투자자의 경우 높은 거래 단위(장내 거래의 경우 100억원)와 종목 수 제한 등에 따라 접근이 제한적인 채권을 ETF를 활용해 효율적으로 투자할 수 있다.


김 센터장은 "이번에 상장하는 국고채 ETF 2종의 경우 이자수익 등을 재원으로 해 연 1회 분배금을 지급할 계획"이라며 "최근 개인투자자 중심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SOL 미국S&P500 월배당 ETF와 같이 향후 새로운 유형의 채권형, 채권혼합형 ETF를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한자산운용은 하반기 들어 채권형 ETF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기존 'SOL KIS단기통안채'에 더하여 지난 8월에는 'SOL 종합채권(AA-이상)액티브' ETF를 업계 최저보수(0.05%)로 상장했다. 이 ETF는 불안정한 국내외 증시 환경에서 상장 한달 만에 2100억원 규모로 성장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