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성남시 체납액 600억 정리 '속도'…11월말까지 집중기간 운영

머니투데이 경기=박광섭 기자 2022.09.05 10:53

글자크기



경기 성남시는 올해 목표한 체납액 600억 원 정리를 위해 오는 11월 30일까지 '하반기 지방세·세외수입 체납액 집중정리'에 박차를 가한다고 5일 밝혔다.

이 기간 시는 지방세·세외수입·주정차 위반 과태료 체납 등 체납자 유형별로 담당 공무원을 지정해 맞춤형 책임 징수제를 운용한다.

시 세원관리과 직원 42명이 체납자 2만여 명(체납액 800억 원)을 맡아 전화, 문자, 집·직장 방문 등으로 체납액 징수 활동을 한다.



체납액과 사유도 분석해 3000만 원 이상의 상습·고질적인 고액 체납자는 법무부에 출국금지를 요청하고, 1000만 원 이상 체납자는 명단을 공개한다.

500만 원 이상 체납자는 한국신용정보원과 명단을 공유해 신용카드 발급·사용, 금융권 신규 대출·연장 등 신용거래를 제한한다.

자동차세나 차량 관련 과태료 체납자는 번호판을 뗀다.


최근 집중호우로 재산 피해가 발생한 시민은 지방세와 세외수입 체납처분을 최장 2년간 유예하고, 납부 의지가 있는 영세기업과 생계형 체납자는 분할납부를 유도해 경제활동과 회생을 지원한다.

성남시 관계자는 "지난해 이월된 지방세·세외수입 체납액은 1412억 원"이라면서 "어려운 경제 상황 속에서도 세금을 성실하게 납부하는 시민과 형평성을 맞추고 공평한 세무 행정을 펼쳐나가기 위해 체납자의 세금은 끝까지 추적 징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남시청 전경/사진제공=성남시성남시청 전경/사진제공=성남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