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힌남노' 북상…코리아에스이 등 재해복구 관련株 '들썩'

머니투데이 홍순빈 기자 2022.09.05 09:31
글자크기

특징주

미국 항공우주국(NASA) 지구관측소가 4일(현지시각) 우주에서 찍은 태풍 힌남노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은 지난달 31일 국제우주정거장(ISS) 우주인이 촬영한 제11호 태풍 힌남노/사진=뉴스1 제공미국 항공우주국(NASA) 지구관측소가 4일(현지시각) 우주에서 찍은 태풍 힌남노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은 지난달 31일 국제우주정거장(ISS) 우주인이 촬영한 제11호 태풍 힌남노/사진=뉴스1 제공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북상하자 재해복구 관련주가 장 초반 상승하고 있다.

5일 오전 9시21분 코리아에스이 (5,410원 ▼190 -3.39%)는 전 거래일 보다 1375원(29.79%) 상승한 5990원을 기록하며 상한가를 달리고 있다. 코리아에스이와 함께 재해복구 관련주(株)로 분류되는 우원개발 (2,810원 ▼25 -0.88%)(15.72%), 자연과환경 (1,028원 ▼3 -0.29%)(2.44%) 등도 상승 중이다.

코리아에스이는 자연재해 복구에 쓰이는 타이 케이블 등을 제조하는 업체다. 아울러 장 개장 전 지피클럽이 코리아에스이를 인수한다는 내용을 담아 발표된 공시도 주가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우원개발도 토목사업, 도로 공사 등을 주력으로 사업을 진행하는 업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기준 태풍 힌남노는 제주 서귀포 남서쪽에서 약 480㎞ 떨어진 해상에서 21㎞/h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힌남노는 밤 12시쯤 서귀포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 영향으로 전국 대부분 지역에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관측된다. 제주도와 남부지방, 그리고 해상에는 태풍 특보가 발표됐다.



수도권과 강원영서중북부, 충남권북부, 남해안, 제주도에는 시간당 50~100㎜의 매우 강한 비가 예상되며 오는 6일까지 전국 예상 강수량은 100~300㎜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