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DL이앤씨, KT와 손잡고 '디지털 트윈' 개발…분양·설계·시공 활용

머니투데이 배규민 기자 2022.09.02 11:2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건설산업 메타버스 솔루션 구축

최영락 DL이앤씨 주택기술개발원장(왼쪽)과 박정호 KT 커스터머DX단장이 지난 1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에 위치한 KT 사옥에서 '건설 분야 메타버스 생태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DL이앤씨 최영락 DL이앤씨 주택기술개발원장(왼쪽)과 박정호 KT 커스터머DX단장이 지난 1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에 위치한 KT 사옥에서 '건설 분야 메타버스 생태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DL이앤씨




DL이앤씨 (41,650원 ▼200 -0.48%)가 KT와 손잡고 분양·설계·시공·품질관리 등에 활용 가능한 메타버스 솔루션 구축에 나선다.

DL이앤씨는 지난 1일 KT와 건설 분야 메타버스 생태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DL이앤씨와 KT는 이번 협약을 통해 건설 분야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개발에 협력한다. 디지털 트윈이란 현실 세계의 사물을 가상세계에 그대로 구현하는 것을 말한다. 장기적으로 건설 산업에서 메타버스 생태계를 구축하는데 뜻을 모았다.



앞서 DL이앤씨는 건설 업계 최초로 실시간 가상 시각화 솔루션인 '디버추얼(D.Virtual)'을 선보였다. 이 기술은 기존 3차원 가상현실(3D VR)보다 더욱 고도화된 그래픽 기술을 실현한다. 디버추얼을 사이버 모델하우스에 도입하면 주택 내장재와 마감재, 가구 옵션 등을 소비자가 원하는 대로 가상 공간에서 실시간 시뮬레이션해 볼 수 있다. 디버추얼을 통해 조합할 수 있는 주택 옵션은 100만개가 넘는다.

DL이앤씨는 디버추얼을 다양한 고객이 여러 디바이스 환경에서 원활히 즐길 수 있도록 KT의 차세대 클라우드 스트리밍 기술을 활용한다. KT가 국내 최고의 클라우드 스트리밍 기술을 보유한 만큼, 지연과 같은 문제 없이 편리하게 실사에 가까운 그래픽을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DL이앤씨와 KT는 향후 보다 고도화한 디지털 트윈을 구축해 분양은 물론 설계와 시공, 품질관리 등 다양한 건설 분야에서 메타버스 솔루션을 활용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최영락 DL이앤씨 주택기술개발원장은 "DL이앤씨는 건설 분야의 시공간적 제약을 뛰어넘는 새로운 차원의 경험을 선사하고 고도화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속 노력해 왔다"며 "KT와의 적극적인 기술교류를 통해 스마트 건축 분야에서 업계 최고의 자리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