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시스 "가온셀, PDIGID와 수소연료전지 부품소재 협동화 단지 조성 협약 체결"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2.09.01 09:37
글자크기
 (왼쪽부터) 가온셀 윤경용 사장, 이노시스 최도영 대표이사, PDIGID 정성모 대표이사. 사진제공=이노시스 (왼쪽부터) 가온셀 윤경용 사장, 이노시스 최도영 대표이사, PDIGID 정성모 대표이사. 사진제공=이노시스


이노시스 (1,180원 ▲271 +29.81%)는 가온셀, PDIGID(피디아이글로벌인프라스트럭처디벨롭먼트)와 완주 수소연료전지 부품소재 협동화단지 공동 조성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사업을 통해 이노시스는 그라파이트 섬유 소재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여 수소연료전지의 핵심부품인 복합분리판(Bipolar Plate)에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연료전지용 복합분리판은 전기전도성, 내부식성, 밀폐성 등이 우수하고 얇고 가벼우며 가공성이 좋아야 하는데 이 소재로서 그라파이트가 가장 적합하다는 판단이다.

이노시스와 가온셀은 전북 완주군 봉동읍 테크노밸리에 약 13만5000㎡(약 4만평)에 수소연료전지 특화 부폼소재 협동화단지를 공동주관으로 조성한다. 또 가온셀이 진행중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사우디-한국산업단지 내의 대규모 수소연료전지 생산공장에 공급할 핵심부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이밖에 협동화단지에 수소연료전지 관련 다양한 핵심부품 생산기업들을 유치함으로써 상호 협업과 공동장비 및 시설을 통해 생산성을 높이고 물류비용과 시간을 대폭 절감하여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출 예정이다.

가온셀은 메탄올 기반 연료전지 (DMFC) 기술과 고분자 전해질 수소 연료전지(PEMFC) 기술을 갖고 있다. 다양하게 적용할 수 있는 수소연료전지 파워팩을 국내 최초로 개발해 울산 수소 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에서 지게차와 자율주행운반차(AGV)등에 적용하여 실증을 마친 상태이다.

이노시스는 우주항공 관련 사업과 자율주행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동시에 그래핀, 그라파이트 등 첨단 신소재 사업 도 추진하고 있다.
PDIGID는 미국에 본사를 둔 프로젝트 금융구조 컨설팅 전문기업이다.


회사 관계자는 "협약을 마친 3개 기업은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 실현에 부응하기 위해 적극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하여 수소 에너지 사업을 육성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