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더차트]올여름 이적료 '플렉스'한 유럽 축구팀 1위는? 2500억 쓴 '이곳'

머니투데이 황예림 기자 2022.08.20 13: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윤선정 디자인 인턴기자/사진=윤선정 디자인 인턴기자




올여름 유럽 축구 이적 시장에서 가장 많은 돈을 쓴 팀은 첼시로 나타났다.

19일 축구 통계 매체 '트랜스퍼마크트'에 따르면 2022년 여름 유럽 5대 리그 팀 중 이적료 지출 1위는 1억8700만유로(약 2501억원)를 쓴 첼시였다. 첼시는 라힘 스털링을 비롯해 칼리두 쿨리발라, 카니 추쿠에메카, 가브리엘 슬로니나 등을 영입했다.

2위는 1억5300만유로(약 2046억원)를 쓴 바르셀로나가 차지했다. 3위는 1억3800만유로(약 1845억원)의 바이에른 뮌헨이었다.



이어 1억3200만유로(약 1765억원)를 지출한 아스날이 4위를 차지했다. 5위는 1억2400만유로(약 1658억원)의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였다.

6위는 맨체스터 시티로 총 1억2200만유로(약 1631억원)를 썼다. 7위는 손흥민이 소속된 토트넘 홋스퍼였다. 토트넘은 1억2000만유로(약 1605억원)를 이적료로 지출했다.


노팅엄 포레스트가 억1900만유로(약 1591억원)를 써 8위에 올랐다. 뒤이어 1억700만유로(약 1431억원)의 파리 생제르맹이 9위, 1억600만유로(약 1417억원)의 리즈 유나이티드가 10위를 차지했다.

한편 유럽 축구의 이적 기간은 통상적으로 여름 8주다. 7월 1일 시작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