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DL이앤씨, 한전 전력연구원과 글로벌 탄소 시장 공략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2022.08.19 13:3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19일 DL이앤씨 본사에서 유재형 DL이앤씨 CCUS사업부 담당임원(왼쪽)과 이중호 한국전력공사 전력연구원장이 ‘상호 기술 교류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포괄적 업무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사진=DL이앤씨19일 DL이앤씨 본사에서 유재형 DL이앤씨 CCUS사업부 담당임원(왼쪽)과 이중호 한국전력공사 전력연구원장이 ‘상호 기술 교류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포괄적 업무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사진=DL이앤씨




DL이앤씨 (40,350원 ▼1,300 -3.12%)가 한국전력공사 전력연구원과 함께 글로벌 탄소 포집·활용·저장(CCUS) 시장 공략에서 나선다.

DL이앤씨는 19일 한국전력공사 전력연구원과 '상호 기술 교류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포괄적 업무협약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양사는 해외 CCUS 시장 공략을 위해 기술을 교류하고 향후 DL이앤씨가 해외 사업 진출 시 한전 전력연구원의 탄소포집 기술 도입을 추진하기로 했다.

DL이앤씨는 해외 사업 진출 시 한전 전력연구원이 자체 개발한 기술이 적용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기술 고도화에도 협력한다. 이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CCUS 기술의 우수성을 입증하고 탄소중립 기술 강국으로 나아가는 데 발판을 마련한다는 목표다.



한전 전력연구원은 화석연료가 연소할 때 대규모로 발생하는 탄소를 선택적으로 흡수·분리하는 기술(KoSol)을 보유하고 있다. 국내 탄소포집 기술 중 신뢰성과 경제성이 높아 상용화에 가장 근접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DL이앤씨는 해외 CCUS 시장 진출도 적극 나선다. 지난 3월 호주 친환경 비료 제조 기업인 뉴라이저와 탄소 포집·활용·저장 시설 건설을 위한 개념설계와 기본설계를 수행하는 우선 계약 합의서를 체결했다. 호주 시장을 시작으로 해외 사업을 확대해 CCUS 사업에서만 올해부터 2024년까지 누적 수주 1조원을 달성하는 것이 목표다. 2030년에는 매년 수주액 2조원 수준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유재호 DL이앤씨 플랜트본부장은 "한전 전력연구원은 세계적인 수준의 탄소 포집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DL이앤씨도 세계적 수준의 탄소 포집 플랜트 설계 능력을 확보하고 있다"며 "해외 발주처에 국내 CCUS 기술을 적극 홍보하고 적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