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동물백신株 급등

머니투데이 김사무엘 기자 2022.08.19 09:27
글자크기

[특징주]

강원 양구군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하면서 동물백신 관련주들이 급등하고 있다.

19일 오전 9시25분 기준 체시스 (1,207원 ▼43 -3.44%) 주가는 전일 대비 220원(20.37%) 오른 1300원에 거래 중이다. 체시스는 계열사 넬바이오텍에서 동물용 의약품을 제조한다.



동물용 의약품 전문업체 대성미생물 (10,290원 ▼210 -2.00%)은 전일 대비 1600원(12.78%) 상승한 1만4200원이다. 한일사료 (5,370원 ▲220 +4.27%), 이글벳 (5,170원 0.00%), 팜스코 (2,965원 ▼5 -0.17%), 제일바이오 (2,080원 ▼230 -9.96%), 신라에스지 (8,130원 ▼330 -3.90%) 등은 5% 안팎 강세다.



당국에 따르면 전날 강원 양구군에 있는 한 돼지농장에서 ASF가 발생했다. 지난 5월26일 이후 올 들어 두번째다. 긴급행동지침에 따라 해당 농장은 사육 중이던 돼지 5610여 마리를 살처분한다. 강원도 전체 양돈농가 201곳은 임상검사를 진행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