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조용했던 코스피에 찬바람…되살아난 인플레 공포에 '휘청'

머니투데이 홍순빈 기자 2022.08.18 16:2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내일의 전략

조용했던 코스피에 찬바람…되살아난 인플레 공포에 '휘청'




한달 간 조용한 랠리를 보였던 한국 증시가 다시 하락하는 흐름을 보였다. 증권가에선 투자자들이 인플레이션이 장기화되는 걸 고려해 중장기 투자전략을 세우기를 권했다.

18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보다 8.42포인트(-0.33%) 하락한 2508.05에 마감했다. 이날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1301억원, 3102억원 순매수한 반면 기관은 4467억원 순매도했다.

코스피지수는 지난달 6일 2292.01포인트를 기록하며 연저점을 찍고 반등을 시작했다. 하지만 전날(17일)부터 전세계 곳곳에서 인플레이션 압력이 여전하다는 게 확인되자 긴축 공포가 재점화됐다. 이에 코스피지수는 장중 2500선 밑을 하회하기도 했다.



전날(현지시간) 미국 7월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 회의록이 공개됐다. 금리인상 속도를 조절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었지만 고물가 압력은 여전하다는 게 핵심이었다. 유럽에서도 고물가 충격이 계속됐다. 같은날 영국통계청(ONS)은 영국 7월 소비자 물가지수(CPI)가 전년 동기 보다 10.1%포인트(p) 올랐다고 발표했다. 40년 만에 처음으로 두 자릿수 상승을 기록했다.

김장열 상상인증권 연구원은 "7월 FOMC 회의록에서 물가와 금리인상 속도 조절,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의지를 보였지만 혼란스럽다는 시장의 반응이 나올 수 밖에 없었다"며 "불확실성을 싫어하는 주식시장 특성상 최근 랠리 후 쉬어갈 명분을 준 것"이라고 분석했다.

코스피시장에선 운수장비, 의약품, 의료정밀, 운수창고, 증권, 금융업 등의 업종이 -1%대 하락 마감했다. 음식료품, 기계, 비금속광물, 전기전자 등은 강보합세였다.

이날 코스피 시가총액 1위인 삼성전자 (53,800원 ▼700 -1.28%)가 상승 마감하며 코스피지수의 낙폭을 줄였다.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 보다 1100원(1.82%) 상승한 6만15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아울러 삼성바이오로직스 (763,000원 ▼7,000 -0.91%)(0.46%), 삼성전자우 (48,750원 ▼950 -1.91%)(0.89%) 등도 상승 마감했다.

하지만 SK하이닉스 (82,400원 ▼1,100 -1.32%)(-1.44%), LG화학 (577,000원 ▼27,000 -4.47%)(-1.06%), NAVER (204,500원 ▼6,000 -2.85%)(-3.1%), 현대차 (182,000원 ▼8,500 -4.46%)(-2.11%), 카카오 (59,400원 ▼1,600 -2.62%)(-1.12%), 기아 (75,100원 ▼2,500 -3.22%)(-2.54%), 셀트리온 (166,500원 ▼1,000 -0.60%)(-4.48%) 등 대부분의 코스피 시총 상위 종목들이 하락 마감했다.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여전한 'I의 공포'…"인플레 장기화에 대비하라"
원자재 가격이 하향 안정화되는 분위기이나 시장에선 인플레이션 고착화를 우려하고 있다. 미국의 금리인상 폭 예측치를 집계하는 패드워치(fed Watch)에 따르면 9월 FOMC에서 기준금리가 0.5% 인상될 확률을 64%, 0.75% 인상될 확률은 36%로 보고 있다.

미국의 금리인상 폭에 맞춰 한국의 기준금리도 인상될 확률이 높다. 현재 한국과 미국의 기준금리가 역전된 상태인데 과거 이와 유사한 상황에서 한국 증시는 부진을 면치 못했다.

코스닥시장도 이날 위태로웠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 보다 1.36포인트(-0.16%) 하락한 826.06을 기록하며 장을 마감했다. 이날 개인은 852억원 순매수한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66억원, 512억원 순매도했다.

음식료·담배가 -4.2%로 코스닥시장 업종 중 가장 높은 하락률을 기록했다. 아울러 종이·목재 -2%대, 통신서비스, 제약, 섬유·의류 등은 -1%대 하락했다. 반면 금속, 반도체 등은 1%대 상승했다.

코스닥 시총 1위인 셀트리온헬스케어 (64,300원 ▲200 +0.31%)는 전 거래일 보다 2200원(-2,84%) 하락한 7만52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아울러 에코프로비엠 (94,700원 ▼6,400 -6.33%)(-1.26%), 카카오게임즈 (42,550원 ▼350 -0.82%)(-1.72%), 셀트리온제약 (61,500원 ▼1,700 -2.69%)(-3.26%) 등도 하락 마감했다. HLB (41,950원 ▼1,400 -3.23%)(4.69%), 리노공업 (123,700원 ▼4,400 -3.43%)(2.71%) 등은 상승했다.


증권가에선 인플레이션, 금리 인상을 염두해두면서 올 하반기 투자전략을 세우는 게 바람직하다고 조언한다.

박소연 신영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인플레이션 고착화, 상시화를 염두에 두고 중기 투자전략을 수립하는 게 바람직하다"며 "탈 세계화와 인플레이션 시대가 장기화되면 에너지, 국방, 기술 안보 테마가 내년 이후 장세에도 유용하게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