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류승수, 방송 중 자리 이탈…당황케 한 김호영 인사법 뭐길래

머니투데이 차유채 기자 2022.08.18 08:0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MBC '라디오 스타' 방송화면 캡처/사진=MBC '라디오 스타' 방송화면 캡처




배우 류승수가 뮤지컬 배우 김호영의 적극적인 모습에 당혹감을 내비쳤다.

17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알아두면 쓸 데 있는 신비한 잡학사전' 특집으로 꾸며져 류승수, 김규리, 김호영, 전 야구선수 유희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류승수는 김호영의 하이톤 목소리와 발랄한 행동에 연신 놀라움을 드러냈다.



/사진=MBC '라디오 스타' 방송화면 캡처/사진=MBC '라디오 스타' 방송화면 캡처
이를 지켜보던 김국진은 "김호영 말할 때 류승수 표정 좀 봐라"라며 웃었고, 안영미는 "(류승수는) 옷 색깔부터 왜 이렇게 죽을 색인 옷을 입고 왔느냐. (김호영 옷이 밝아서) 더 대조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호영은 당황해하는 류승수에게 굴하지 않고 자신이 차고 온 반지를 자랑했고, 류승수는 "오늘 전반적으로 분위기가 적응되지 않는다. 저랑 결이 안 맞는다"고 토로했다.

그러나 이내 "(분위기에 적응) 해야지"라며 수긍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사진=MBC '라디오 스타' 방송화면 캡처/사진=MBC '라디오 스타' 방송화면 캡처
그런가 하면 김호영은 "처음 만났을 때 어색함을 느끼는 게 싫어서 (어색함을 깨는) 저만의 인사법이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하이톤으로 "어머"를 외친 뒤 적극적인 손동작을 선보였고, 결국 류승수는 적응되지 않는 분위기에 자리에서 일어섰다.

그러자 김호영은 "어머 선배님"이라며 류승수에게 달려가 다시 착석시켰고, 김구라와 유세윤은 "역시 뮤지컬계 인싸(인사이더)다"라며 극찬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