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류승수 "공황장애, 야한 생각으로 극복…더 강한 자극 필요해"

머니투데이 채태병 기자 2022.08.18 06:2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MBC 예능 '라디오스타'/사진=MBC 예능 '라디오스타'




배우 류승수가 자신만의 독특한 공황장애 극복 비결을 소개했다.

류승수는 지난 17일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 그는 방송에서 다양한 상식을 많이 알고 있다며, 특히 의료 상식에 대한 정보가 풍부하다고 밝혔다.

그는 "과거 의사 역할을 맡으면서 (의료 관련) 교육을 받았다"며 "당시 교수로부터 소질이 있다며 의대 진학을 권유받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후 류승수는 의학에 관심이 많아져 틈틈이 공부를 해왔다고 전했다.



이런 상식 덕분에 류승수는 장모님의 목숨을 구한 적이 있다고 했다. 그는 "장모님이 비행기 안에서 쇼크가 왔다는 말에 인천국제공항으로 갔다. (장모님이) 119 들것에 실려 나오시더라"며 "심상치 않아 보여 우선 공항 내 응급실로 가 체크한 뒤 큰 병원으로 가자고 했다. 체크를 했더니 심근경색이 나왔다"고 회상했다.

/사진=MBC 예능 '라디오스타'/사진=MBC 예능 '라디오스타'
그는 "응급 처치를 먼저 한 다음 앰뷸런스를 불렀다. 앰뷸런스 안에서 장모님이 정신을 자꾸 잃으시길래 계속 맥박을 확인하며 사투를 벌였다"며 "(병원에) 도착하자마자 바로 수술에 들어갔다. 응급 처치와 골든 타임을 놓치지 않아 다행이었다"고 했다.


또 류승수는 공황장애를 앓고 있다는 사실도 밝혔다. 그는 "공황장애로 발작이 올 때마다 야한 생각을 한다"며 "(발작은) 모든 자극이 나 자신에게 꽂히기 때문에 오는 것이다. 자극을 다른 곳으로 분산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야한 생각을 하는 거다. 더 강한 자극을 생각해야 한다. 호흡이 안 되는 것에만 집중하다 보면 숨이 더 안 쉬어진다"고 공황장애 극복 비결을 언급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