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당장 오늘부터" 美감축법에 비상 걸린 현대차, 전략 수정 불가피

머니투데이 이태성 기자 2022.08.17 16:3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 (현지시간) 여름 휴가 중 워싱턴 백악관에서 기후변화 대응과 의료보장 확충, 대기업 증세 등을 담은 '인플레이션 감축법'에 서명을 한 뒤 조 맨친 상원의원에게 펜을 건네고 있다.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 (현지시간) 여름 휴가 중 워싱턴 백악관에서 기후변화 대응과 의료보장 확충, 대기업 증세 등을 담은 '인플레이션 감축법'에 서명을 한 뒤 조 맨친 상원의원에게 펜을 건네고 있다.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총 7400억 달러(약 971조6200억원) 규모의 이른바 '인플레이션 감축법(Inflation Reduction Act)'에 서명하면서 현대차그룹에 비상이 걸렸다. 전기차 전량을 국내에서 생산해 수출하는 현대차와 기아가 당장 보조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되기 때문이다. 미국 내 공장 증설을 최대한 당기고, 전기차 출시 일정을 조정하는 등 미국 시장 전략 수정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기업 차원에서 대응하는 데 한계가 있는 만큼 부당성을 알리고 시정하는데 정부가 적극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다.

17일(현지시간) 미국 에너지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전날 바이든 대통령이 서명한 인플레이션 감축법으로 인해 이날부터 북미에서 최종 조립되는 전기차만 올해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이로인해 세액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전기차는 기존 74종에서 21종으로 줄어든다. 미국 에너지부가 연말까지 수혜 조건을 충족하는 것으로 제시한 전기차는 아우디, BMW, 포드, 크라이슬러, 루시드, 벤츠 등의 2022∼2023년식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이다.

북미지역에서 최종 조립되는 2022∼2023년식 전기차 중 한국업체 차종은 없다. 현재 미국에서 판매 중인 아이오닉5와 EV6는 전량 한국에서 생산되고 있다. 다른 전기차인 코나EV, GV60, 니로EV 등도 한국에서 수출된다. 당장 북미에서 조립되는 전기차가 없는 현대차로서는 세액공제 혜택을 받을 수 없다.



전기차 신차 구매시 제공되는 최대 7500달러(약 984만원)의 세액공제 혜택을 받지 못하게 되면서 현대차 그룹의 전기차 판매는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1000만원이면 차량의 세그먼트가 달라질 정도의 큰 돈"이라며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는 미국 시장에서 현대차 기아만 혜택에서 제외된다는 것은 사실상 경쟁에서 빠져야 한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미 조지아주에 전기차 전용공장을 짓기 위해 준비중이지만 완공 목표는 2025년이다. 보조금 충족 요건을 채울 때까지 짧아도 3년이라는 시간이 필요하다. 오는 10월에 GV70 전동화 모델을 앨라배마 공장에서 생산할 계획이지만, 북미 판매량을 고려하면 공장 생산능력이 따라가질 않는다는 것이 업계 중론이다. 기아는 미국 현지에 전기차 전용 공장을 구축할 계획조차 없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현지 전기차 생산 일정을 앞당기고 공장을 급하게 증설하는 등 방안을 고민해 볼수 있겠지만 당장 세액공제 혜택에서 제외된 것은 뼈아프다"며 "현대차그룹의 북미 전략에 수정이 불가피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현대차그룹은 또 전기차를 해외에서 생산하려면 노조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 기아 노조는 지난 10일 서울 양재동 현대차그룹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분별한 해외 투자를 철회하고 국내 투자에 집중하라는 목소리를 냈는데, 노조 설득 역시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내년부터는 전기차 배터리에 들어가는 원자재와 부품 역시 미국이나 미국과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한 국가에서 생산된 원자재를 일정 비율 이상 넣어야 세액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어 이 요건도 맞춰야 한다.

이 때문에 자동차 업계에서는 현대차그룹이 당장 어떤 대안을 내놓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본다. 업계 관계자는 "현재 상황에서 인플레이션 감축법에 개별 기업이 대응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정부에서 외교 채널을 통해 노력하는 것 외에는 특별한 방법이 없어보인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대응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했다.


올해 전기차 '아이오닉 5′와 'EV6′를 앞세워 미국 시장에서 선전해 온 현대차로선 뜻하지 않은 위기를 맞게 된 셈이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상반기 아이오닉 5와 EV6가 각각 1만대 이상 판매되면서 미국 전기차 시장에서 테슬라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자동차연구원 관계자는 "우리 기업과 정부가 함께 미국 인플레이션 완화법의 문제점을 지적할 필요가 있다"며 "더 나아가 우리 기업이 미국 기업과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할 수 있도록 미국 기업의 전략과 산업 동향을 분석해 세부적인 협력 전략을 공동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