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5년간 270만호 공급' 주택 대책에도 건설주 일제히 하락

머니투데이 김근희 기자 2022.08.16 16:0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단기 효과 체감 어려워…중장기적으로 투자비중 늘려야"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정부가 향후 5년간 전국에 주택 270만호를 공급하고 활력 제고, 공공 지원, 주택품질 제고 등을 위한 '국민 주거안정 실현방안'을 발표했다. 16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아파트들이 보이고 있다. 2022.08.16.[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정부가 향후 5년간 전국에 주택 270만호를 공급하고 활력 제고, 공공 지원, 주택품질 제고 등을 위한 '국민 주거안정 실현방안'을 발표했다. 16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아파트들이 보이고 있다. 2022.08.16.




윤석열 정부가 첫 번째 주택 공급 대책을 발표했으나 건설주(株)가 일제히 하락했다. 정부가 향후 5년간 주택 270만호를 공급하겠다고 밝혔으나 건설주 주가를 끌어올리기에는 부족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16일 증시에서 GS건설 (24,000원 ▼950 -3.81%)은 전 거래일 대비 1100원(3.31%) 하락한 3만21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대우건설 (4,130원 ▼160 -3.73%)DL이앤씨 (35,100원 ▼1,850 -5.01%)는 각각 2.64% 하락했고, 현대건설 (38,150원 ▼1,450 -3.66%)은 2.60% 빠졌다. HDC현대산업개발 (10,450원 ▼250 -2.34%)은 전 거래일 종가와 동일한 1만3150원을 기록했다.



장문준 KB증권 연구원은 "이날 정부가 주택 공급 대책을 발표하면서 정책 이벤트가 소멸해 건설주들의 주가가 부진했다"고 분석했다.

이날 국토교통부는 '국민 주거안정 실현방안' 계획을 발표했다. 앞으로 5년 간 주택 270만호를 공급하겠다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가장 수요가 많은 서울은 2018~2022년까지 지난 5년간 공급된 주택(32만가구)보다 50% 이상 증가한 50만가구를 공급한다. 재개발·재건축 등 그동안 속도를 내지 못했던 정비사업을 활성화하고, 민간도심복합사업 도입 등을 통해 공급을 늘릴 계획이다. 또 '주택공급촉진지역 제도' 도입도 검토한다.

장 연구원은 "이번 대책의 특징은 총량보다는 핵심지역 공급을 촉진하고, 단기적 효과보다는 장기적 공급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라며 "핵심지역 수급 불안 이슈의 해결점을 민간 활성화에 의한 공급 촉진에서 찾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270만호 공급은 착공이나 분양이 아닌 인허가 기준이고 부동산 정책은 다소 호흡이 길다는 점 등을 감안하면 단기에 실질적 효과 체감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판단했다.


이번 주택 공급 대책이 건설주 주가를 끌어올리지는 못했으나, 중장기적으로 건설주의 투자 비중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는 조언이 나왔다.

장 연구원은 "이번 대책을 통해 정부의 중장기 핵심지역 공급 의지가 확인됐다"며 "정부가 민간의 역할을 더욱 강조하고 있는 만큼 밸류에이션 매력이 높은 업종의 비중확대가 필요하다"고 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