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안정환, 첫 만남 까먹었나…이혜원 "어찌할까요 이 사람을"

머니투데이 차유채 기자 2022.08.15 14:1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이혜원 인스타그램 캡처/사진=이혜원 인스타그램 캡처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안정환의 아내 이혜원이 남편을 처음 만났던 때를 회상했다.

15일 이혜원은 인스타그램에 "때는 바야흐로 1999년 8월 15일 미스코리아가 된 두 달 후 그를 만났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사진에는 안정환·이혜원 부부의 결혼식 사진이 담겼다. 화질이 좋지 않은 사진임에도 이를 뚫고 나오는 안정환과 이혜원의 훈훈한 미모가 눈길을 끈다.



이혜원은 이어 "(첫 만남이) 광복절 그래서 더 기억남"이라며 "촬영장에 가지 말았어야 했(다). 할많하않(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는다)"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기억 못하는 건 아니겠지 (싶어서) 방금 물어봄. '8월 15일 무슨 날인지 알지?' (했더니) '응 광복절'(이라고 답했다). 아 어찌할까요 이 사람을"이라고 덧붙여 웃픈(웃기지만 슬픈) 감정을 드러냈다.

한편, 미스코리아 출신인 이혜원은 2001년 안정환과 결혼해 슬하에 1녀 1남을 두고 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