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영상] "횡단보도 건너다가 물에 휩쓸릴 뻔…" 물폭탄 맞은 도심

머니투데이 박효주 기자 2022.08.08 22:3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8일 저녁 강남역 인근이 물에 잠겼다. /사진=트위터8일 저녁 강남역 인근이 물에 잠겼다. /사진=트위터
8일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쏟아진 '물폭탄'에 서울, 경기 곳곳에서 침수와 지하철 운행 중단, 정전 등 크고 작은 피해가 잇따랐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밤 9시 10분 서울 동작구 기상청 본청 자동기상관측시스템(AWS)에는 일 누적 강수량 288㎜가 기록됐다. 광명(241.5㎜), 부천(224.5㎜), 가평조종(193.5㎜), 부평(192.5㎜) 등이 뒤를 이었다.

폭우에 곳곳에 피해가 발생했다. 강남역 일대에서는 하수 역류 현상이 일어나 도로와 차들이 물에 잠겼다. 사당역 부근에서도 차 바퀴가 잠길 정도로 물이 차올랐다.



지하철 운행도 곳곳에서 멈췄다. 영등포역은 침수돼 1호선 하행 운행이 전면 중단됐다. 경인선 오류동역도 침수로 열차 운행이 지연됐다. 7호선 이수역은 오후 9시 51분쯤 천장이 무너지는 등 대합실 빗물 유입으로 열차가 무정차 통과 중이다.

8일 부평역에 비가 쏟아지고 있다.8일 부평역에 비가 쏟아지고 있다.
인천 미추홀구 용현동의 한 거리에서는 빗물로 인해 멈춘 차를 소방대원들이 밀어내야 했고, 같은 시간 부평경찰서 앞 도로는 물이 차량 절반가량 차올라 피해가 잇따랐다.

경인국철 주안~도화역 열차는 선로 주변이 침수되며 18분간 열차가 지연 운행되기도 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 비는 내일도 이어질 전망이다.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 강원내륙·산지, 충청북부, 경북북서내륙 100~250㎜(많은 곳 경기남부, 강원남부의 내륙과 산지, 충청북부 350㎜ 이상) △강원동해안, 충청권남부, 경북북부(북서내륙 제외), 서해5도 50~150㎜ △전북, 울릉도·독도, 경북권남부 20~80㎜다.
7호선 이수역 천장이 무너지고 있다. /사진=트위터7호선 이수역 천장이 무너지고 있다. /사진=트위터
/사진=트위터/사진=트위터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