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파리의 연인' 회장님 전문 배우 김성원 별세…올초 암 말기 판정

머니투데이 전형주 기자 2022.08.08 13:2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스타뉴스/사진=스타뉴스




드라마 '파리의 연인' 회장 역할로 인상을 남긴 원로배우 김성원씨가 별세했다. 향년 85세.

8일 유족에 따르면 고인은 올초 방광암 말기 진단을 받고 투병하다 이날 0시 30분쯤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1937년 강원 원주시에서 태어나 1957년 CBS에서 성우로 데뷔해 라디오와 드라마 등에 출연했다. TBC 외화 '도망자' 시리즈의 리처드 킴블 역과 외화 '석영의 무법자'의 투코 역을 맡아 목소리를 알렸다.



이후 TBC 전속 배우로 스카우트된 그는 사극 드라마 '여보 정선달'(1971∼1974)에서 주인공 정선달을 맡아 큰 인기를 끌었다.

2000년대에는 '완전한 사랑'(2003), '파리의 연인'(2004), '귀엽거나 미치거나'(2005), '브라보 마이 라이프'(2007), '웃어라 동해야'(2010) 등에서 회장, 사장 역을 주로 맡아 얼굴을 알렸다.

고인은 국내 뮤지컬 초석을 다지는 데도 기여했다. 한국 최초 창작 뮤지컬인 '살짜기 옵서예'(1966)에 출연했고, '해상왕 장보고', '두 번째 태양'으로 해외 공연을 다녔다. 한국뮤지컬협회 이사장과 서울뮤지컬진흥회 고문을 지내기도 했다.


그는 당뇨병을 50년간 관리해오며 건강 프로그램에도 여러 차례 나왔다. 한국당뇨협회 홍보대사로 활동하며 당뇨병 관련 봉사활동을 꾸준히 해왔고, 세계당뇨협회로부터 공로상도 받았다.

유족으로는 부인과 2남 1녀가 있다. 빈소는 쉴낙원 김포장례식장 특2호실, 발인 10일 오전 5시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