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패러글라이딩 사고가 하루에 두번이나…단양에 무슨 일이?

머니투데이 박미주 기자 2022.08.06 09:3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사진=  뉴스1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사진= 뉴스1




충북 단양에서 패러글라이딩 사고가 잇따라 탑승자 2명이 크게 다쳤다.

6일 뉴시스, 충북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7분 단양군 가곡면 사평리에 위치한 패러글라이딩 활공장에서 이륙한 패러글라이더가 10m 아래 숲으로 떨어졌다.

이 사고로 탑승자 A(39)씨가 다리를 크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같은 날 오전 11시37분에도 같은 활공장에서 뜬 패러글라이더가 나무에 걸리면서 B(59·여)씨가 얼굴 등에 큰 부상을 입었다.


이들은 응급 치료를 받아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