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조성민과 이혼' 장가현, 딸에게 직접 성교육…딸 "부담스러워"

머니투데이 채태병 기자 2022.08.05 22:3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사진=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배우 장가현의 딸 조예은이 엄마의 디테일한 성교육이 부담스럽다는 속마음을 털어놨다.

5일 오후 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장가현, 조예은이 출연해 오은영 박사와 상담을 진행했다.

이날 장가현은 TV조선 예능 '우리 이혼했어요 2'에 전 남편 조성민과 출연한 것에 대해 "두 번 이혼하는 기분이었다"며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이어 조예은은 "엄마가 요즘 갑자기 직접 성교육을 엄청 한다. 디테일한 내용의 성교육이 부담스럽다"며 조심스럽게 고민을 밝혔다.

/사진=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사진=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조예은은 "(엄마가 성교육을 할 때) 부끄러우니까 '내가 알아서 할게'라고 말한다"며 "그래도 엄마는 디테일하게 계속 설명한다"고 토로했다.

이에 장가현은 "보통 학교나 기관에서 받는 성교육은 자세하게 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이제 딸이 스무 살이 넘었다. 남자친구도 어려서 서툴 수 있으니 제가 설명해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의 첫 경험은 별로 기분이 좋지 않았다"며 "징그럽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어떻게 하면 아이에게 좋은 경험이 될지 알려주고 싶었다"고 부연했다.


하지만 조예은은 "엄마가 말해준 걸 생각하면 남자친구에게 미안하다"며 "(혼자서) 먼저 배워버린 느낌이라…저는 자연스럽게 알아가고 싶다"고 반박했다.

오은영 박사는 "원래 성교육은 부모가 직접 해주는 게 맞다. 자녀와 대화를 나누려는 자세는 좋다"라면서도 "(성교육도) 커다란 개념만 알려주면 된다. 너무 자세한 내용까지 다 알려줄 필요는 없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