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지역순회 D-1…97세대 '어대명 흔들기' vs 이재명 '尹정부 때리기'

머니투데이 이원광 기자 2022.08.05 16:3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he300]

박용진, 이재명, 강훈식(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공명선거실천 협약식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박용진, 이재명, 강훈식(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공명선거실천 협약식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지역순회 일정을 하루 앞둔 5일 박용진(재선·서울 강북을)·강훈식(재선·충남 아산을) 의원이 이재명 의원(초선·인천 계양을)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인다. 박 의원은 당원청원시스템에 일명 '개딸'(개혁의 딸)이 몰린다며 '사당화' 우려를 제기했고 강 의원은 이 의원이 "진솔한 태도를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윤석열 정부의 '공공기관 혁신 가이드라인'을 비판하는 데 집중했다. 정부와 각을 세우면서 중량감을 유지하고 유력 당권주자로서 입지를 굳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박용진, 이재명 겨냥 "한 사람 때문에 당헌 삭제? 사당화 노선"
박용진 의원은 이날 오후 충북 청주 한 사무실에서 당원간담회를 열고 "한 사람의 사법리스크 때문에 당헌 80조를 삭제·변경하자는 얘기가 나오는 것이라면 분명히 사당화 노선으로 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을 겨냥한 발언이다. 민주당 당원청원시스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30분 기준 '사정정국이 예상되는 바 민주당 의원 모두와 당원 동지들을 위해 9장 윤리심판원 80조의 개정이 꼭 필요하다'는 청원에 6만1000여명이 동의했다. 청원이 시작된 지 4일만이다.

부정부패와 관련한 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직무를 기소와 동시에 정지한다는 당헌 80조를 바꾸자는 취지다. 같은 조항은 정치 탄압 등 부당한 이유가 있다고 인정되는 경우 중앙당윤리심판원의 의결을 거쳐 징계처분을 취소나 정지할 수 있다고 명시했다.

박 의원은 이번 당헌 개정 요구를 "당을 위기에 빠뜨리려고 하는 일"이라며 "도덕적 정치적으로도 떳떳해야 국민들에게 표를 달라고 할 것 아닌가. 어떻게 그 조항이 한 정치인에게 불리할 수 있으니 자체를 삭제하자고 하나"라고 공세를 이어갔다.

이달 3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들이 제주 MBC에서 열린 지역순회 방송토론회에 앞서 리허설하고 있다. 왼쪽부터 강훈식, 이재명, 박용진 후보 모습. / 사진제공=뉴시스이달 3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들이 제주 MBC에서 열린 지역순회 방송토론회에 앞서 리허설하고 있다. 왼쪽부터 강훈식, 이재명, 박용진 후보 모습. / 사진제공=뉴시스
강훈식 가세 "이재명, 진솔한 태도의 해명 필요"
강훈식 의원도 가세했다. 강 의원은 이날 충남 지역 순회 일정을 앞두고 BBS 라디오에 출연해 "(이 의원이) 진솔한 태도의 해명이 필요하다"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 부인 김혜경씨 법인카드 의혹과 관련 참고인이 숨진 것과 관련해서다.

강 의원은 "계속적인 해명이 해명을 낳는 정도의 방식으로는 (설명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을 분명히 했다"며 "진솔하고 분명하게 이야기를 해야 우리도 확신을 가지고 방어할 때가 되면 방어하지 않겠나"라고 꼬집었다.

오는 6일 전당대회 첫 지역순회(강원·경북·대구)를 하루 앞두고 존재감을 높이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박·강 의원 모두 일명 '사법리스크'는 동료의 언어가 아니라고 선을 긋는 한편 유력 당권주자인 이 의원을 집중 견제해 존재감을 높이고 막판 대역전극을 노리는 방식이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왼쪽)이재명 당 대표 후보들이 지난 이달 2일 오후 강원 춘천시 G1(강원민방)에서 열린 지역순회 방송토론회에 앞서 인사를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더불어민주당 강훈식(왼쪽)이재명 당 대표 후보들이 지난 이달 2일 오후 강원 춘천시 G1(강원민방)에서 열린 지역순회 방송토론회에 앞서 인사를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이재명 尹정부 비판 집중…"공공기관 정책, 변형된 민영화"

이재명 의원은 윤석열 정부의 공공기관 정책을 '변형된 민영화'라며 "나를 위해서가 아니라 우리 모두를 위해 적극적으로 함께 저지해 나가는 게 좋겠다"고 밝혔다. 같은당 후보인 박·강 의원 견제를 지나치게 의식하기보다 윤석열 정부 비판에 힘쓰는 일명 '1등 전략'의 일환이다.

이 의원은 이날 울산 남구 신라스테이에서 울산 우정혁신도시 공공기관 노동조합 대표자 간담회를 열고 "제가 국회의원이 된 후에 첫 번째 낸 법안이 민영화 방지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정부의 공공기관 혁신 가이드라인을 언급하며 "눈에 딱 띄는 게 부분이 있다. 민간과 경쟁되는 부분을 축소 폐지하겠다는 내용이 있는 것 같다"며 "과거 이명박 대통령이 했던 얘기와 똑같다"고 했다. 이어 "매우 우려스러운 상황"이라며 "국민들의 일상적 삶을 지원하는 사회기반시설(SOC)나 공공서비스는 공적 영역에서 감당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정부의 법인세 감면안에 대해서도 "3000억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내는 초대기업에 대해서만 세금을 줄여주겠다는 것"이라며 "공공기관에 대한 이번 압박을 통해 얼마만큼 재정 부담을 줄일 수 있을까 생각을 하게 된다. 방향이 완전히 엇나간다"고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이달 4일 오전 제주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제주지역 당원 및 지지자와의 대화'에 참석해 질문자에게 인사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이달 4일 오전 제주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제주지역 당원 및 지지자와의 대화'에 참석해 질문자에게 인사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