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홍준표 "이미 이준석 복귀 어려워…사사건건 극언 큰 잘못"

머니투데이 안채원 기자 2022.08.05 14:1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he300]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홍준표 대구시장이 29일 오전 대구 경북대학교 글로벌플라자에서 열린 '2022년 대구 청소년참여기구 연합 워크숍'에 참석해 청소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7.2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홍준표 대구시장이 29일 오전 대구 경북대학교 글로벌플라자에서 열린 '2022년 대구 청소년참여기구 연합 워크숍'에 참석해 청소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7.2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준표 대구시장이 5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자중하시고 사법절차에만 전념하시라고 그렇게 말씀드렸건만 그걸 참지 못하고 사사건건 극언으로 대응한 것은 크나큰 잘못"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글을 올려 "이미 이준석 대표는 정치적으로 당 대표 복귀가 어렵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시장은 "박근혜 정부가 새누리당 내부 분열로 탄핵당하고 지난 5년 동안 한국 보수 진영은 엄청난 시련을 겪었다"며 "천신만고 끝에 정권교체를 이루었으나 새 정부의 미숙함과 또다시 그때와 같이 내부 분열 세력들의 준동으로 윤 정권은 초기부터 극심하게 몸살을 앓고 있다"고 했다.



이어 "당 대표가 이유가 무엇이든 간에 징계를 당하고 밖에서 당과 대통령에 대해 공격하는 양상은 사상 초유의 사태로 꼭 지난 박근혜 탄핵 때를 연상시킨다"며 "이제 그만들 하시라. 당 대표쯤 되면 나 하나의 안위보다는 정권과 나라의 안위를 먼저 생각해야 하거늘 지금 하시는 모습은 막장 정치로 가자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홍 시장은 "여태 이준석 대표 입장에서 중재를 해볼려고 여러 갈래로 노력했으나 최근의 대응하는 모습을 보고는 이젠 그만두기로 했다"며 "좀 더 성숙해서 돌아오시라. 그때까지 기다리겠다"고 했다.

'친이준석계'로 알려진 정미경 국민의힘 최고위원도 이 대표를 향해 쓴소리를 냈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이 대표에게 법적 대응 자제를 요구했다.


정 최고위원은 "이준석 대표는 당 대표로 대장이기에 대장의 길을 가기를 원한다"며 "그 정도 됐으면 우리 가족들이 틀린 길을 가더라도 혼란을 더 크게 만들 수는 없다. 이쯤에서 이준석 대표도 손을 놓을 때가 되지 않았느냐"라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힘 상임전국위원회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4차 회의를 열고 '비상 상황' 유권 해석 안건을 40명 중 29명의 찬성으로 의결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