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4.5개월' 심우주 탐사한 뒤 달로…다누리 '올바른 길' 안착

머니투데이 변휘 기자 2022.08.05 14:2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상보)과기정통부 "다누리, 달 전이궤도 진입 성공…모든 장비 정상 작동"

팰컨9의 1단 로켓이 분리되는 순간. / 사진=스페이스X팰컨9의 1단 로켓이 분리되는 순간. / 사진=스페이스X




5일(한국시간) 발사된 대한민국 첫 달 궤도선 '다누리'가 심우주를 탐사하고 달로 돌아오기 위한 '달 전이궤도'에 성공적으로 진입했다.

오태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은 이날 오후 과기정통부에서 열린 '다누리 발사 관련 브리핑'에서 "다누리는 이날 오전 8시8분 48초(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 우주군 기지에서 발사됐으며, 오후 2시 달 전이궤도에 성공적으로 진입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다누리는 이날 오전 8시48분쯤 고도 약 703㎞ 지점에서 발사체인 스페이스X사의 '팰콘9'에서 분리됐고, 오전 9시40분쯤 지상국과 첫 교신에 성공했다.



한국의 첫 달 궤도선 다누리가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우주군기지에서 미국 스페이스X 팰컨9 우주 발사체에 실려 발사되는모습. / 영상=스페이스X한국의 첫 달 궤도선 다누리가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우주군기지에서 미국 스페이스X 팰컨9 우주 발사체에 실려 발사되는모습. / 영상=스페이스X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내 다누리 관제실은 스페이스X로부터 발사체의 분리 속력·방향 등 정보를 받아 분석한 결과, 다누리가 발사체로부터 정상적으로 분리돼 목표한 궤도에 진입한 것을 확인했다.

항우연은 또 수신된 위성 정보의 분석 결과 △다누리의 태양전지판이 전개돼 전력 생산을 시작했고 △탑재컴퓨터를 비롯한 장치들 간 통신이 원활하며 △각 장치의 온도도 표준 범위 내에 위치하는 등 "다누리가 정상 작동 중"이라고 밝혔다.

앞으로 다누리는 연료 소비 최소화를 위해 태양과 지구 중력이 균형을 이루는 지점, 지구와 150만km 떨어진 '심우주' 영역인 '라그랑주 L1'을 향해 이동하며, 오는 9월 2일쯤 추력기를 작동해 방향을 조정할 예정이다.

이처럼 다누리가 심우주를 돌아오는 길을 택한 이유는 '탄도형 달 전이방식'(BLT) 때문이다. BLT는 지구·태양·달의 중력과 인력(공간적으로 떨어진 행성 간 끌어당기는 힘) 등을 활용해 적은 에너지로 항행할 수 있다. 이 방식을 활용하면 연료 사용량을 25% 줄일 수 있고, 그에 따른 궤도선 무게도 줄어든다.

한국의 첫 달 궤도선 다누리가 미국 스페이스X 팰컨9 로켓으로부터 분리되고 심우주 항행을 떠나는 역사적인 모습. / 영상=스페이스X한국의 첫 달 궤도선 다누리가 미국 스페이스X 팰컨9 로켓으로부터 분리되고 심우주 항행을 떠나는 역사적인 모습. / 영상=스페이스X
다누리는 약 4.5개월의 항행을 거쳐 오는 12월 중순 달에서 100㎞ 떨어진 지점에 도착하고, 12월 말까지 달 임무궤도에 진입하게 된다. 이후 내년 1월부터 달 상공 100km의 원궤도를 돌며 1년여 간 △달 착륙 후보지 탐색 △달 과학연구(표면광물 분석, 자기장·방사선 관측 등) △우주인터넷 기술 검증 등 본격적인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한편 우리나라는 다누리 개발을 통해 심우주 항행에 필요한 BLT의 궤도운영능력을 확보하고, 대용량 고추력 추진시스템을 국산화했다. 또 심우주 통신에 필수적인 직경 35m의 대형 심우주 통신용 안테나를 구축해 앞으로 본격적인 우주탐사에 필요한 기반을 갖추게 됐다.

오 차관은 "다누리는 누리호 개발과 더불어 우주 분야에서 우리나라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고 우주 강국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다누리 개발을 통해 확보한 기술과 다누리의 임무 운영을 통해 얻은 과학 데이터는 향후 우리나라의 달 과학 연구에도 크게 기여함은 물론 우주개발에 대한 국민적 관심도 제고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