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일회성 인건비 영향"…LGU+, 2Q 영업익 '전년比 7.5%↓'

머니투데이 김승한 기자 2022.08.05 11:5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상보)무선 가입자 1897만명…전년比 10.3%↑

LG유플러스 용산사옥. /사진=LG유플러스LG유플러스 용산사옥.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11,350원 ▲100 +0.89%)는 올해 2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 3조3943억원, 영업이익 2484억원을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2% 늘었지만,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7.5% 감소했다. 당기순이익 역시 1620억원으로 23.1% 줄었다.

이는 컨센서스(증권가 전망치 평균)를 소폭 밑도는 수준이다. 앞서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LG유플러스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3조4841억원, 2565억원이었다. LG유플러스는 영업이익 감소에 대해 "일회성 인건비 증가의 영향으로, 이를 제외하면 전년 대비 9.5%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무선 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2% 증가한 1조5410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무선 가입자는 49만50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9% 많았다. 이로써 전체 무선 가입자는 1896만80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3% 증가했다. 이 중 5G 가입자는 537만3000명으로, 역시 작년 2분기보다 44.2% 늘었다. 또 알뜰폰 가입자는 같은 기간 40.6% 늘어나 331만4000명이 됐다. 해지율은 지난해 2분기보다 0.17%p(포인트) 줄어든 1.11%로, 올 1분기에 이어 두 분기 연속 최저치를 기록했다.



IPTV(인터넷TV)와 초고속인터넷을 포함한 스마트홈 사업과 스마트팩토리·IDC(인터넷데이터센터) 등 기업 인프라 사업도 성장을 이어가며 2분기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 스마트홈 사업 매출은 지난해 2분기보다 7.6% 늘어난 5796억원을 기록했다. 스마트팩토리·IDC 등 기업 인프라 사업 매출은 4.4% 증가한 4032억원이었다.

LG유플러스는 올 하반기 통신 사업 분야 질적 성장에 집중하는 동시에 비통신 신사업 역량을 강화해 디지털 혁신 기업으로의 도약에 속도를 낸다. 통신 사업에 적용했던 고객 경험 혁신 기반의 질적 성장을 신사업 영역에서도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지난해에 이어 주주 환원 정책도 지속 강화한다. LG유플러스는 주주 가치 제고 및 배당 예측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올해 배당성향을 '40% 이상'으로 상향했고 중간배당금을 지난해 대비 25% 증가한 주당 250원으로 결정한 바 있다.

이혁주 LG유플러스 최고재무책임자(CFO) 부사장은 "올해 하반기에도 가치 혁신 경영 기조를 이어가 전 사업 영역에서 질적 성장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미래 성장 사업에서 의미 있는 성과 도출과 재무 목표 달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진=LG유플러스/사진=LG유플러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