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비상선언' 본 원희룡 장관 "항공기 안전·보안 관리 만전 기할 것"

머니투데이 이민하 기자 2022.08.04 09:5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3일 고양 행신 CGV에서 한국항공대 학생들과 만나 간담회를 열고, 영화 '비상선언'을 함께 관람했다. /사진제공=국토교통부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3일 고양 행신 CGV에서 한국항공대 학생들과 만나 간담회를 열고, 영화 '비상선언'을 함께 관람했다. /사진제공=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항공 재난영화인 '비상선언'을 항공기 조종사 등을 준비 중인 한국항공대 학생과 함께 관람했다고 4일 밝혔다.

원 장관은 전날 개봉한 영화 비상선언에 대해 이야기하며 "항공기 테러는 수많은 소중한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만큼 정부, 공항공사, 항공사 등 항공종사자 모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영화에서는 테러범이 비행기에 탑승하지만, 현실에서는 탑승 전에 검거돼야 할 것"이라며 "사고가 없는 평소에도 폭발물 테러 및 사이버 공격과 같은 신종 위협에 대한 철저한 사고대응 체계 및 역량을 갖추고 사전 점검과 훈련을 실제 상황처럼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원 장관은 국제선 정상화와 여름 성수기철에 항공 안전과 보안이 취약해질 수 있다며 공항·항공사에 태세를 정비해달라고 주문한 바 있다. 그는 "국토부도 오랜 기간 코로나19(COVID-19)를 겪으면서 항공기 안전 및 공항 보안에 느슨해졌던 부분과 위협 요인은 없는지 경각심을 가지고 계속 현장을 살펴보며 점검·개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같이 영화를 관람한 학생들에게 원 장관은 "작은 오류가 아차하면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현장에서 근무하게 되면 승객들이 안전한 여행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코로나가 지속되면서 항공분야 취업을 준비 중인 젊은 항공인의 고민이 많았을 것"이라며 "도심항공교통(UAM), 드론 등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 새로운 기회가 있는 만큼 항공 분야에 대한 꿈을 잃지 말고, 많은 관심을 가져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