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중기부, 소상공인을 위한 전자도서관 최초 개관…약 6만권 제공

머니투데이 세종=오세중 기자 2022.08.02 12: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자료=중기부 제공자료=중기부 제공




중소벤처기업부가 소상공인 역량 강화를 위한 전자도서관을 개관해 전자책 5만8000여권 무료 대여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일 밝혔다.

중기부는 그동안 창업-성장-재기로 이어지는 사업 주기별 교육부터 마케팅, 경영교육, 법·세무·노무 등 공통교육과 제과·제빵, 음식, 미용 등 업종별 특화교육까지 다양한 온라인교육을 제공해왔다.

이번에 도입하는 전자도서관은 소상공인의 디지털 적응력을 높이고, 자기계발, 경영개선 등 스스로 혁신하고 역량을 강화하는 데에 도움을 주기 위해 도입됐다.



스마트폰 등 모바일기기와 PC 등을 통해 경제경영, 인문, 과학, 예술, 생활 등 전 분야의 도서 5만8000여 권을 대여할 수 있으며 인기도서, 추천도서, 신작도서 카테고리 별로도 구분돼 있어 편리한 이용이 가능하다.

전자책 대여는 소상공인·자영업 지원 포털 '소상공인마당(sbiz.or.kr)'에 가입돼 있는 예비창업자, 소상공인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이용방법은 소상공인 지식배움터(edu.sbiz.or.kr)의 전자도서관을 선택 후 읽고 싶은 전자책을 선택·대여하면 되며 회원 1인당 월 10권 이내로 1권당 2주간 대여가 가능하다.

원영준 중기부 소상공인정책관은 "사업을 하기 위해선 다양한 경험과 노하우가 필요한데 소상공인분들이 이러한 것들을 습득할 시간이 부족할 수 있다"며 "시공간 제약이 없는 전자책을 통해 경영개선이나 새로운 사업 기회에 대한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밝혔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