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이 남자' 변심에 481조원이···배터리·태양광 한국 기업들 웃는다

머니투데이 김성은 기자 2022.08.01 16:3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조 맨친 미 민주당 상원의원/사진=AFP조 맨친 미 민주당 상원의원/사진=AFP




미국에서 기후대응 및 관련 공급망 구축에 10년간 480조원이 넘는 대규모 자금이 투입될 것이 가시화되면서 전기차, 배터리, 태양광, 풍력 등 친환경 사업분야 대미 투자를 결정지었던 국내 기업들 사업이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1일 재계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조 맨친 미국 민주당 상원의원은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와 '2022년 인플레이션 감축법'(Inflation Reduction Act of 2022·이하 감축법)에 합의함에 따라 국내 태양광 및 전기차 배터리 등 친환경 관련 기업들의 대미 투자가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국내 재계가 주목하는 내용은 감축법에 담긴 것 중 총 3690억달러(약 481조원)에 달하는 기후·에너지 계획(이하 기후법안)이다. 감축법에는 이 외에도 법인세 증가, 국가채무 감축, 오바마케어 연장을 위한 지원 등의 내용이 담겼다.



맨친 의원은 민주당 내에서도 보수 인사로 분류돼 조 바이든 대통령의 공약으로도 제시했던 3조5000억달러 규모의 '더 나은 재건'(Build Back Better Act·BBB)에 반대해왔다. 물가상승, 증세 불가피 등이 이유였다.

이번 감축법은 BBB 법안의 수정안이라 할 수 있는데 맨친 의원이 합의에 찬성하면서 해당 법안은 이르면 올 8~9월 상·하원 통과가 예상된다. 보수당원들의 반대가 예견된 만큼 민주당 결집이 중요했다. 따라서 이번 맨친 의원의 전향으로 법안 통과는 한층 더 가시화됐다는 평가들이 나온다. 맨친 의원은 에너지 안보를 위한 공급망 구축, 기후 대응 등의 취지에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 가장 큰 수혜가 기대되는 업종은 전기차 및 전기차 배터리다. 법안에 따르면 2032년까지 10년간 중·저소득층 대상으로 중고 전기차 또는 신차 구입시 세액 공제를 각각 4000달러, 7500달러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인플레이션 압박이 거센 상황에서 구매 계층을 대상으로 한 이같은 혜택은 전기차 대중화를 앞당기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

박혜란 삼성증권 연구원은 "그동안 미국 정부는 전기차 보조금을 브랜드별로 연간 누적 판매 20만대로 제한해왔는데 이번 법안에서 해당 조항을 삭제했다"고 설명했다. 이미 누적 판매량 한도에 근접한 테슬라, GM 등의 수혜가 기대된다.

외신 등에 따르면 제약사항도 있다. 밴, SUV, 트럭 등은 8만달러 이하 차량, 세단이나 스포츠카 같은 이외 차량은 5만5000달러 이하 차량이어야 공제 혜택을 받는다. 또 자동차 부품의 일정 부분 이상이 북미에서 제조돼야 하는데 북미 제조 비율에 따라 공제율이 달라진다. 해외 기업이라 할지라도 북미에 제조시설을 둔 기업일수록 유리하단 뜻이다.

지난해부터 굵직한 대미 투자안들을 내놓고 있는 전기차 기업은 물론 국내 배터리 및 배터리 소재 기업들이 우선 혜택을 입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 남자' 변심에 481조원이···배터리·태양광 한국 기업들 웃는다
현대차는 지난 5월 미국 조지아주에 6조3000억원을 투자해 전기차 전용 신공장 건설과 배터리셀 공장 등을 짓는다고 밝혔다. 전기차만 연간 30만대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LG에너지솔루션은 2025년까지 총 540GW의 배터리 생산능력을 확보할 계획인데 생산지별로 북미가 45%, 아시아가 35%, 유럽이 20%을 차지할 전망이다.

SK온도 2030년까지 500GWh의 생산능력을 갖출 예정으로 미국에서만 150GWh의 생산능력이 기대된다. 삼성SDI는 스텔란티스와 북미 인디애나주에 합작법인을 짓고 2025년 가동을 목표로 하는데 초기 연간 생산능력은 23GWh로 이후 이를 33GWh까지 늘릴 예정이다.

소재기업의 미국행도 최근 급물살을 탔다. 롯데케미칼은 최근 미국 켄터키주에 약 3300억원을 투자해 양극박 생산기지를 설립한다고 밝혔다. 에코프로비엠, LG화학, 포스코케미칼 등도 미국 진출을 예고했거나 확정지었다.

국내 한 배터리 기업 관계자는 "법안이 실제 통과된다면 최근 인플레이션, 침체 등이 거론되는 상황에서 국내 기업들이 기존에 밝혔던 대미 투자를 좀 더 원활하게 진행시킬 수 있는 동력이 될 것"이라며 "자연스럽게 북미 전기차 판매량도 배터리 및 소재 기업들로선 매출 확보에도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미국 현지에 생산시설을 짓고 있는 국내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 기업들도 호재다. 법안에 따르면 태양광 패널, 풍력 터빈, 배터리 생산 및 필수 광물 정제 관련 세액공제를 총 300억달러, 생산기지 건설 관련 투자 세액 공제를 총 100억달러 지원할 예정이다.


수혜기업으로 거론되는 대표적인 곳이 한화솔루션이다. 한화솔루션은 미국에 약 2000억원을 투자해 1.4GW 규모 태양광 모듈 공장을 건설할 예정이다. 기존에 1.7GW 규모 시설을 가지고 있었기에 미국에서만 총 3.1GW의 생산능력을 갖추는 것이다. 이는 현재 미국 내 단일 사업자로서는 최대규모다.

전우제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해당 법안 통과는 단순 세제 혜택 뿐만 아니라 미국 정책 확대로 수요 개선 효과가 기대된다"며 "세부법안 확인이 필요하지만 (기존 BBB 법안대비) 예산이 66% 감소한 점을 고려하면 한화솔루션에 대한 세제혜택은 1~5조원 수준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