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벌써 10년, 이건 '진심'…라이엇게임즈의 '특별한' 한국문화 사랑

머니투데이 변휘 기자 2022.07.29 17:5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문화재청과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은 환수 문화재 '보록'(어보를 보관하는 상자) 언론공개행사를 27일 서울 중구 한국의 집에서 하고 있다. 이번 환수된 보록은 라이엇 게임즈 후원으로 환수되었다. 2022.07.27./사진제공=뉴시스문화재청과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은 환수 문화재 '보록'(어보를 보관하는 상자) 언론공개행사를 27일 서울 중구 한국의 집에서 하고 있다. 이번 환수된 보록은 라이엇 게임즈 후원으로 환수되었다. 2022.07.27./사진제공=뉴시스




'리그 오브 레전드(LoL)'를 제작한 미국의 게임회사 라이엇게임즈가 해외에 떠돌던 한국 문화재를 찾아 고국의 품에 안겼다. 벌써 6번째다. 무려 10년간 계속된 라이엇게임즈의 '한국 문화유산 보호·지원 프로젝트'는 "'놀이 문화'를 만드는 기업"이란 자부심, 현지화의 중요성에 대한 확고한 철학이 빚어낸 성과다.

라이엇게임즈는 지난 27일 서울 충무로 '한국의집-민속극장'에서 진행된 '환수 문화재 언론공개회'를 통해 국외소재문화재 '보록'의 국내 환수 성공 소식을 발표했다.

'보록'은 조선 왕실의 인장인 '어보'를 넣는 '보통'을 보관하는 외함이다. 당시 문화와 생활 양식을 확인할 수 있어 매우 가치 있는 문화재다. 특히 왕실 의례에 따라 한정적으로 제작된 만큼 조선 왕실의 정통성과 역사성을 상징한다.



그만큼 환수 과정은 쉽지 않았다. 코로나19로 국외소재문화재의 발굴·협의를 위한 인력 파견 등이 어려웠고, 특히 '보록'은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 지난해 정보를 입수했을 당시 영국 법인이 판매 협상을 진행 중이었다. 재단은 문화재청과 긴밀히 협의해 매입을 추진했고, 소장자에게는 국내 환수의 당위성을 설득한 끝에 되찾을 수 있었다. 라이엇게임즈는 이 같은 절차 전반의 과정을 빠짐없이 지원했다.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 소실된 것으로 알려져 있던 '효명세자빈 책봉 죽책'을 지난 20일 프랑스로부터 국내로 환수했다. 2018.01.31../사진제공=문화재청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 소실된 것으로 알려져 있던 '효명세자빈 책봉 죽책'을 지난 20일 프랑스로부터 국내로 환수했다. 2018.01.31../사진제공=문화재청
'보록' 환수는 라이엇게임즈가 참여한 6번째 국외 문화재 환수 프로젝트다. 지난 2014년 '석가삼존도'를 시작으로 2018년 '효명세자빈 책봉 죽책', 2019년 '척암선생문집 책판', '백자 이동 궁 명사 각호', '중화궁인' 등을 국내에 들여온 바 있다.

국외소재문화재 환수는 문화재가 유통 시장에 등장하는 시점, 매입 성공 여부 등을 사전에 예측할 수 없는 만큼 민간 기업의 지원 사례가 드물다. 그럼에도 10년째 장기적으로 국외 문화재 환수를 돕는 민간 기업은 라이엇게임즈가 유일하다.

특히 라이엇게임즈는 2012년 6월 문화재청과의 후원 약정 이후 작년까지 누적 기부금 68억7000만원, 연 평균 5억원 이상의 기부액을 기록 중이다. 또 △'이상의 집' 등 근대 문화 유적의 보존·관리 △워싱턴 소재 '대한제국 공사관'의 보존·활용 △문화 유적지의 3D 정밀 측량, △조선 왕실 유물 보존 처리 등 다양한 사업을 지원하며 국내 사회 환원에 대한 진심을 과시해 왔다.


한국 사랑은 게임 속에도 펼쳐진다. 라이엇게임즈는 2012년 LoL의 한국형 챔피언 '아리'의 6개월 판매금 전액을 조선시대 왕실 유물 보존과 국립고궁박물관 교육 편의시설 조성에 기부했다. 또 2013년과 2014년에는 각각 인게임 스킨 '신바람 탈 샤코'와 '팝스타 아리'의 초기 6개월 판매 수익을 문화재 환수 사업에 썼다. 이는 외국계 기업 최초로 2013년 '대한민국게임대상' 사회공헌 우수기업상으로 이어졌다.

구기향 라이엇게임즈 총괄은 "놀이문화를 만드는 기업으로써 우리 문화의 뿌리인 한국 문화유산 보호·지원 행보를 10년간 이어왔다"라며 "늘 함께해주신 플레이어분들이 있었기에 또 한 번의 환수를 이룰 수 있었다. 우리의 자부심이 돼 주셔서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