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상반기 영업이익 전년比 27%↓…"원가 상승 영향"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2022.07.28 10:11
글자크기
대우건설 2022년 상반기 주요 실적 지표 /사진=대우건설대우건설 2022년 상반기 주요 실적 지표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 (3,705원 ▼20 -0.54%)은 28일 연결기준 올해 상반기 실적이 매출액 4조6904억원, 영업이익 3077억원, 당기순이익 2220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올해 상반기 누적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3.1% 증가하며 연간 목표인 10조원의 46.9%를 달성했다. 사업 부문별 매출은 △주택건축사업 3조1063억원 △토목사업 8529억원 △플랜트사업 5832억원 △기타연결종속 1480억원이었다.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27%, 당기순이익은 22.6% 각각 감소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전 사업 분야에서 매출이 고루 상승하며 지난해부터 이어온 성장세가 지속되고 있다"며 "원자재 가격 급등과 외주비, 노무비 증가에 따른 주택건축 현장 원가율 상승과 지난해 상반기 주택건축·플랜트 부문 등에서 발생한 일회성 이익에 따른 역 기저효과로 영업이익은 다소 주춤했다"고 설명했다.

신규 수주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8% 증가한 7조7719억원을 달성했다. 연초 공시한 올해 신규 수주 목표인 12조2000억원의 63.7%에 달하는 규모다. 현재 대우건설은 전년 말 대비 8.3% 증가한 45조686억원 규모의 수주 잔고를 보유해 연간 매출 대비 5년2개월치 일감을 확보했다.



대우건설은 올해 국내에서 휴켐스 여수공장 신설공장, 기장 수출용신형연구로 건설공사, 울산 북항 에너지터미널 3단계 건설공사 등을 수주했다. 도시정비사업 분야에서는 지난 5월 '신길 우성2차, 우창아파트 재건축'을 시작으로 최근 '고덕현대아파트 리모델링사업'까지 두 달여만에 총 9개 사업을 따냈다. 누적 수주액은 2조4432억원이다. 해외에서는 약 4억9232만달러 규모의 나이지리아 와리 정유시설 긴급 보수공사를 단독 수의계약으로 수주했다.

하반기에는 국내에서 양주역 푸르지오 디 에디션, 화성 향남2구역 등 수익성 높은 자체사업을 포함해 다수 단지의 분양을 준비하고 있다. 도시정비사업 분야에서도 지난해 이상의 실적을 기대하고 있다. 또 영광낙월해상풍력사업, 여수 그린집단에너지 건설공사 등 수주가 유력하다. 해외에서는 이라크 알포 추가공사, 리비아 발전 프로젝트 등 수주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대우건설은 재무 건전성 개선 작업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현금성자산과 순현금은 각각 2조2480억원, 7280억원으로 양호한 수준으로 총차입금을 지속적으로 줄여 나가며 재무 안전성을 관리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하반기 국제 정세와 원자재 가격 불안정, 코로나19 재휴행 등 대내외 변수가 경영에 부담 요인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검증된 사업관리 역량을 기반으로 지속적인 원가율 개선 노력과 수익성 중심의 수주 전략을 통해 올해 경영 목표를 반드시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