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삼성자산운용, 금리 액티브 ETF 출시 3개월간 손실일 '제로'

머니투데이 구경민 기자 2022.07.27 11: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삼성자산운용, 금리 액티브 ETF 출시 3개월간 손실일 '제로'




삼성자산운용은 초단기 채권형 상장지수펀드(ETF) 'KODEX KOFR 금리 액티브 ETF'가 상장 이후 약 3개월간 단 하루도 수익 손실이 발생하지 않았다고 27일 밝혔다.

KODEX KOFR 금리 액티브 ETF는 한국 무위험지표금리(KOFR) 지수의 수익률을 추종하는 국내 유일한 ETF다. KOFR 금리가 익일물 국채·통안증권을 담보로 하는 환매조건부채권(RP) 거래 데이터를 기반으로 산출되기 때문에 손실일이 발생하지 않았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삼성자산운용 관계자는 "듀레이션(잔존만기)이 하루인 상품을 다루기 때문에 매 영업일 기준 이자수익이 확정돼 누적되는 만큼 금리 변동에 따른 손실 위험이 거의 없다"면서 "오히려 여타 채권형 상품과 달리 금리가 오를 경우 하루 이자가 늘어나게 돼 상품의 수익이 커지는 특징"이라고 말했다.



또 장내 거래뿐 아니라 장외에서도 손쉽게 설정·환매가 가능하고 매일 이자수익이 확정되기 때문에 유동성 관리 목적의 REPO 매수 대안으로 적합해 기관투자자의 참여율이 높다.

KOFR의 구조상 하루만 투자해도 증권사의 평균 예탁금 이용료나 일반 RP형 CMA(1.95%, 주요 증권사 18개 평균)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수익을 얻을 수 있어 투자 대기 자금을 단기간 '파킹 통장'에 넣어두고자 하는 개인 스마트 투자자들의 장내 거래도 증가하고 있다.

특히 거래수수료를 부담하지 않는 신탁계좌인 DC(확정기여형), IRP(개인형퇴직연금)로 투자하거나 비대면 계좌를 활용하는 개인 투자자는 KODEX KOFR 금리 액티브 ETF로 현금자산을 운용하면 더 적극적으로 수익을 거둘 수 있다.


KODEX KOFR 금리 액티브 ETF는 상장 57일 만인 지난 6월말에 국내 최단기 순자산 1조원 돌파 기록을 세웠다. 현재 순자산은 1조4000억원을 넘는다. 상장일인 4월 26일 이후 3개월간 누적 수익률은 26일 종가 기준 0.43%다.

임태혁 삼성자산운용 ETF운용본부장은 "KODEX KOFR 금리 액티브 ETF는 출시 이후 3개월 동안 단 하루도 수익 손실이 발생하지 않은 국내 유일한 ETF"라며 "상대적으로 높은 수익의 초단기 채권형 상품인 만큼 금리 변동에 관계없이 기관에게는 안정적인 투자처가 되고 개인에게는 증권사 예탁금이나 일반 CMA 대비 높은 수익을 제공하는 효율적인 유휴자금 운용 수단이 된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