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포스트 "오픈이노베이션 확대…핵심 기술 상업화 시동"

머니투데이 이창섭 기자 2022.07.27 10:49
글자크기
메디포스트 본사 전경/사진제공=메디포스트메디포스트 본사 전경/사진제공=메디포스트


메디포스트 (7,080원 ▼70 -0.98%)가 사내 이노베이션연구팀을 통해 오픈이노베이션을 적극적으로 확대하겠다고 27일 밝혔다.



메디포스트는 차세대 줄기세포 플랫폼, 스멉셀(SMUP-Cell)을 포함한 엑소좀 치료제, 세포·유전자 치료제 개발을 위한 협업을 추진 중이다. 추가적으로 공동 연구할 수 있는 창의적인 파트너를 지속적으로 발굴 중이다.

이는 지난 5월 세포·유전자 치료제 위탁개발생산(CDMO) 시장 진출과 함께 새로운 사업을 통한 외형 확장, 핵심 원천 기술의 고도화와 궤를 같이한다. 이를 통해 미래 성장 동력의 발판으로 삼을 계획이다.



메디포스트 핵심 기술인 스멉셀은 고효능 줄기세포를 선별하고 대량 배양 및 자동화 회수로 생산 시간과 비용을 줄이는 플랫폼이다. 냉동 제형으로 개발해 기존 줄기세포 치료제의 한계인 운송 및 보관 문제도 해결했다.

메디포스트는 스멉셀 기술을 적용해 주사형 골관절염 치료제 'SMUP-IA-01'을 처음 선보였다. 국내에서 임상 2상을 진행 중이며 미국 임상 2상을 계획하고 있다. 이 외에도 스멉셀 플랫폼은 △세포·유전자 치료제 원천 세포주 생산 △면역세포 치료제 개발 △생물학적 제제의 전달체 △줄기세포 유래 물질 기반 치료제 등 여러 바이오 분야로 확장이 가능하다.

엑소좀 치료제 공동 개발도 지난 4월 첫발을 내디뎠다. 메디포스트는 엑소좀 기반 신약 개발 기업인 엑소좀플러스와 줄기세포 유래 엑소좀 기반 치료제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유전자 가위 기술을 활용한 줄기세포 효능 증진 및 유사 장기인 오가노이드 연구 모델 개발을 위해 관련 기업들과 협업 중에 있다. 메디포스트는 최근 인수한 옴니아바이오(OmniaBio)의 CDMO 활용을 원하는 다수 기업의 문의가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바이오 의약품을 글로벌 시장에 내놓기 위해서는 서로 다른 각 분야의 바이오 선도 기업들과의 협업이 필요하다"며 "앞으로 글로벌 기술 경쟁력을 갖춘 기업이나 연구 단체와의 공동 개발을 통해 메디포스트의 핵심 원천 기술을 적용한 바이오 의약품이 빠르게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