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미래에셋자산운용, 아태 지역 고배당주 ETF 홍콩거래소 상장

머니투데이 김근희 기자 2022.07.27 09:5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아태지역 배당수익률 높은 40종목에 투자

/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은 홍콩법인이 27일 홍콩거래소에 '글로벌 엑스 아시아 퍼시픽 하이 디바이든드 일드 ETF(Global X Asia Pacific High Dividend Yield ETF)'를 상장한다고 밝혔다.

해당 ETF(상장지수펀드)는 아시아태평양 선진시장에 상장된 배당주와 리츠 중 배당수익률이 높은 40종목에 분산 투자하는 상품이다. 아시아태평양은 배당·분배율이 높은 반면 배당세율은 낮은 지역이다. 홍콩, 싱가포르는 배당세가 없고, 일본은 배당세율이 15%, 한국 20%, 대만 21%다. 비거주자 기준으로 미국과 프랑스의 배당세율이 30%, 독일과 캐나다가 25%인 것을 감안하면 낮다. 해당 ETF의 지난달말 기준 예상배당률은 연 8% 수준으로, 매 분기 분배금이 지급될 예정이다.

ETF 기초지수는 '솔렉티브 아시아 퍼시픽 하이 디바이든드 일드 인덱스(SOLACTIVE Asia Pacific High Dividend Yield Index)'다. 해당 지수는 한국을 비롯한 뉴질랜드, 대만, 일본, 싱가폴, 호주, 홍콩 등 아시아태평양 선진시장 상장주식 중 시가총액 25억 홍콩달러(약 4100억원) 이상, 거래대금 일평균 7000만(약 115억원) 홍콩달러 이상 조건을 충족하는 배당·분배율 상위 40종목을 담고있다. 주가하락으로 배당률이 상승한 고배당주에 투자하는 '고배당 함정(dividend trap)'을 피하기 위해 배당·분배율이 20% 이상인 종목은 제외했다.



주요 구성 종목은 호주의 석유 가스 개발 회사인 우드사이드 에너지 그룹(WOODSIDE ENERGY GROUP LTD)와 노트북과 기타 부품을 제조하는 대만 전자제품 기업 콴타 컴퓨터(QUANTA COMPUTER) 등이다.


이정호 미래에셋자산운용 홍콩법인 대표는 "최근 금리상승과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증시 변동성이 확대돼 투자자들이 안정적으로 인컴이 발생하는 투자상품에 관심이 높다"며 "글로벌 엑스 아시아 퍼시픽 하이 디바이든드 일드 ETF는 아시아태평양 고배당주 투자로 인컴수익을 추구함과 동시에 저보수, 분산투자 등 ETF 장점을 누리며 손쉽게 매매할 수 있는 상품"이라고 말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홍콩법인의 글로벌 엑스 홍콩 ETF는 미래에셋증권 등 국내 증권사 해외주식계좌를 통해 매매 가능하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