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10만원 드릴테니 여행 오세요"…현금 뿌리는 지역, 어디?

머니투데이 이창명 기자 2022.07.22 08:3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완도군, 최대 7만원 지급 입소문 타고 인기…'10만원 지급' 단양군 랜덤미션트래블 닷새 만에 마감

단양 만천하 스카이워크/사진=뉴스1단양 만천하 스카이워크/사진=뉴스1




휴가철을 앞두고 지방자치단체들이 지역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여행경비를 지급하고 있다. 특히 포인트나 쿠폰 등을 지급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자체 정산 프로그램까지 제작해 현금을 지급하는 지자체들이 생기면서 관광객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22일 각 지자체에 따르면 완도군이 지난주부터 관광객 1팀(2~10인)당 최대 7만원까지 지원하는 알뜰관광 이벤트가 입소문을 타면서 신청자가 몰리는 분위기다. 완도군은 지역 상권을 살리기 위해 그동안 지역 내 음식점이나 숙박업소를 이용한 관광객들에게 할인을 해주고, 할인액 만큼 해당 업소에 지원금을 주는 방식으로 상권 살리기에 힘써 왔다.

하지만 업종 마다 할인액이 다르고, 업소마다 이용률에 차이가 생긴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최근 관광객들에게 직접 지원금을 주기로 방침을 바꿨다. 지난 15일부터 시작한 이벤트는 완도군민이 아닌 타지역 주민들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최근 지자체들은 쿠폰이나 포인트로 지급할 경우 사용처가 제한되거나 관광객들에게 번거로운 절차 등이 생길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최대한 현금을 지급하기 위한 방안을 찾고 있다. 완도군의 경우 네이버폼을 통해 현금 지급 수단을 마련했다. 방문 전에 네이버폼을 통해 방문자들의 정보와 방문 계획 등을 올리고, 완도군이 지정한 관광지와 숙박업소, 음식점이나 카페, 특산품 판매업체를 방문한 후 사진과 영수증 등을 다시 네이버폼에 증빙하면 등록한 계좌로 현금을 받을 수 있다.

지정된 관광지 등을 2곳 이상 방문하고 10만원 이상 사용한 영수증을 증빙하면 3만원, 3곳 이상 방문해 20만원 이상 사용한 영수증을 증빙하면 7만원이 지급된다. 완도군은 예산이 소진될 때까지 여행경비를 지원할 계획인데 현재 편성한 예산은 약 1억원 수준이다.

이에 대해 완도군 관계자는 "감염병으로 침체된 상권을 살리기 위한 여러가지 방안들을 고민하다 관광객에게 지급하는 방안이 효율적일 수 있다고 판단해 이번 이벤트를 마련했다"면서 "예산을 고려하면 2500팀 정도가 지원금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는데 현재 반응이 좋다"고 말했다.


방문 관광객에게 현금을 지원해 주목받고 있는 지자체는 또 있다. 충북 단양군은 팀당 여행경비 10만원을 지급하는 체험형 프로그램 '단양랜덤미션트래블'을 운영하고 있다. 2~8명의 관광객이 팀을 이뤄 단양군을 대표하는 만천하스카이워크, 도담삼봉 등 주요 관광지를 방문하고 식사나 체험활동 후기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면 지원금을 지급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4일부터 연말까지 접수를 받을 예정이었지만 모집 닷새 만에 500팀 참가 신청 접수가 마감됐고, 현재 예약취소 건에 대해서만 재신청을 받고 있다. 단양군은 이를 위해 증빙과 현금 정산이 가능한 홈페이지까지 제작하는 등 앞으로 장기간 이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단양군 관계자는 "군내 여행지를 방문한 증빙 등을 랜덤미션트래블 홈페이지에 올리고 계좌번호를 남기면 저희가 확인한 뒤 현금을 지급하고 있다"며 "코로나가 한창이던 2020년과 지난해에도 지역상권을 살리기 위해 다양한 이벤트를 해봤지만 올해처럼 뜨겁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