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승 배송용 전기차 '쎄보C 밴', 부산모터쇼서 최초 공개

머니투데이 최태범 기자 2022.07.15 10:47
글자크기
1인승 배송용 전기차 '쎄보C 밴', 부산모터쇼서 최초 공개


캠시스 (1,325원 ▼66 -4.74%)의 자회사 쎄보모빌리티는 '2022 부산국제모터쇼'에서 1인승 배송용 전기차 '쎄보C 밴'을 선보였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부산모터쇼에서 최초 공개되는 쎄보C 밴은 기존 2인승 초소형 전기차 쎄보C의 조수석을 개조해 적재 공간을 확보, 음식배달 등 일상 속 다양한 소량 물품 배송에 적합하도록 개량된 모델이다.



쎄보모빌리티는 배달대행사, 소상공인 등 쎄보C의 주요 고객층인 배달업 종사자들의 니즈를 반영해 이번 모델을 제작했다. 쎄보C의 장점인 높은 강성의 스페이스 프레임, 배터리 내부 소화장치, 경사로 밀림 방지 기능 등은 그대로 반영했다.

세부 스펙으로는 10.16kWh의 국산 리튬이온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으로 약 75.4km(상온 도심 기준)를 주행할 수 있다. 1회 완충 시간은 약 4시간에 가정용 220v 전기로도 충전이 가능하다.



물류 거치대는 도어라인 기울기에 맞춘 상단 기준과 적재 높이 가이드라인 등 국토교통부 안전관련 인증 기준에 맞춰 설치해 운행 중 적재 물건의 쏠림 걱정없이 안전한 배송을 돕는다. 적재 공간의 크기는 길이 89cm, 폭 46cm, 높이 48cm이다.

쎄보C 밴은 전기차 특성상 초고유가 시기에 경제적 측면에서도 강점을 갖는다. 적재 중량에 따른 편차를 제외하면 1000원당 주행거리가 77km(가정용 누진제 1구간 기준)로 휘발유 승용차의 10km(리터당 2000원, 연비 20km 가정)보다 약 7.7배 경제적이다.

차량의 출고가는 기존 '2023년형 쎄보C'보다 50만원 낮은 1520만원이다. 원자재 가격 인상, 글로벌 물류대란 등 가격 인상 요인이 여럿 있었으나 가격 경쟁력을 높여 배송용 차량의 주고객인 소상공인들의 구매부담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신차 구매와 재구매시 혜택 100~200만원을 적용하면 구매 지역에 따라 최소 410만원에서 최대 872만원에 구매 가능하다. 쎄보C 밴은 다음달부터 전국 쎄보모빌리티 직영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박영태 쎄보모빌리티 대표는 "쎄보C는 기술력과 데이터 등을 모두 자체적으로 갖추고 시장의 수요를 반영한 개량 모델"이라며 "안전성과 기동성을 갖춘 이번 모델은 특히 배달용 오토바이의 대체 수단으로 잘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