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동구바이오 투자 자회사, AI 신약개발에 40억원 투자

머니투데이 김도윤 기자 2022.07.12 08:42

글자크기



동구바이오제약 (6,500원 ▼20 -0.31%)은 신기술금융 100% 자회사 로프티록인베스트먼트(이하 로프티록)와 패스웨이파트너스(이하 패스웨이)가 공동 운용(Co-GP)하는 '패스웨이-로프티록 AI 신기술조합 1호'를 설립하고 AI(인공지능)와 물리학을 접목한 신약개발 회사 갤럭스에 40억원(시리즈A)을 투자한다고 12일 밝혔다.

갤럭스는 서울대 화학과 교수로 재직하면서 2000년부터 단백질 구조 예측 소프트웨어를 개발한 석차옥 교수가 2020년 설립한 바이오 벤처다. 신약 발굴에서 매우 중요한 과정인 단백질 구조 및 결합 강도 예측, 단백질 간 상호작용 분석, 단백질과 리간드 상호작용 분석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했단 평가다.

실제 갤럭스는 2020년 열린 단백질 상호작용예측대회(CAPRI20)에서 1위, 단백질 구조예측대회(CASP14)에서 4위를 차지했다.



갤럭스는 신약개발 소프트웨어 조기 상용화를 통해 다국적제약사와 연구기관을 대상으로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시리즈A에 전략적투자자(SI)로 참여해 50억원을 투자한 카카오브레인과 기술과 IT 자원을 공유하면서 공동연구 프로젝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로프티록과 펀드를 공동 운용하는 패스웨이는 갤럭스의 성공적인 상장과 가치 극대화를 위해 자문을 맡는다.


로프티록은 최근 바이오벤처에 대한 투자심리가 저조한 환경에서 표적단백질분해치료제 개발사 핀테라퓨틱스, 미국 소재 퇴행성뇌질환 관련 차세대염기서열분석 회사 발테드시퀀싱에 이어 세번째 바이오 벤처에 투자를 단행했다.

김도형 로프티록 대표는 "갤럭스가 보유한 AI 신약 발굴 기술로 R&D(연구개발) 생산성을 어떻게 높일지가 신약개발 분야에서 화두가 될 것"이라며 "투자가 여의치 않은 환경이지만 오히려 합리적인 밸류에이션으로 차별적 기술력을 갖춘 우량한 바이오벤처에 투자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