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KB자산운용, 상반기 대체투자부분 수탁고 1위…20.5조원

머니투데이 김근희 기자 2022.07.11 11:1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수탁고 작년말 대비 11% 증가…이현승 대표, 포트폴리오 다각화 덕

KB자산운용, 상반기 대체투자부분 수탁고 1위…20.5조원




KB자산운용은 올 상반기 대체투자부문 결산 결과 수탁고 1위를 달성했다고 11일 밝혔다.

금융투자협회 공시 통계에 따르면 KB자산운용의 대체투자부문 수탁고는 지난해말 18조4000억원에서 올 상반기 20조5000억원까지 늘었다.

수탁고 2위는 20조1000억원을 기록한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차지했다. 이후 신한자산운용(수탁고 19조8000억원), 이지스자산운용(19조4000억원), 한화자산운용(14조4000억원) 순이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상위 3개사가 300억원 이내의 근소한 차이를 보였으나, 연초 이후 KB자산운용의 수탁고가 11% 이상 늘면서 2위와의 격차를 크게 벌려 1위로 올라섰다.

이같은 KB자산운용의 선전은 2018년 이현승 KB자산운용 대표 취임 이후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통해 이룬 결과다. KB자산운용은 인프라, 부동산, 기업투자, 사모대출펀드(PDF)등 전 분야에서 고른 성과를 보이고 있다. KB자산운용의 대체자산펀드를 살펴보면 인프라자산이 대부분인 특별자산펀드 13조1000억원, 부동산펀드 4조8000억원, 기업투자(PE)와 사모대출펀드(PDF)로 구성된 혼합자산펀드 1조4000억원 등으로 구성돼있다.


KB자산운용의 부동산펀드는 핵심지역의 코어부동산을 중심으로 투자해 금리 상승기에도 안정적으로 운용하고 있다. 인프라펀드는 시장상황이 어려움에도 현금창출이 뛰어난 자산에 투자했다. 기업투자부문 역시 인수금융뿐만 아니라 명신산업, 현대무벡스 등을 상장 전에 투자해 고수익을 올리는 등 뛰어난 투자처 발굴이 강점이다. KB자산운용은 포화된 국내시장에서 탈피해 해외로 발빠르게 눈을 돌려 불과 5년 사이 해외대체투자 수탁고가 8조9000억원으로 가파르게 성장했다.

KB자산운용은 대체투자를 계속해서 확대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변동성 장세에서 안정적인 투자처를 공급하기 위해 PB전용 사모 해외부동산펀드를 출시했고, KB자산운용의 첫 번째 공모상장 리츠인 'KB스타리츠'도 곧 상장할 예정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