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추경호 "기업들, 주52시간 정산기간 확대 호소…유연성 높여야"

머니투데이 인천=안재용 기자 2022.07.01 11:35

글자크기

(인천=뉴스1) 정진욱 기자 = 추경호 경제부총리가 1일 오전 인천시 남동공단 SPG에서 열린 '수출업계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7.1/뉴스1  (인천=뉴스1) 정진욱 기자 = 추경호 경제부총리가 1일 오전 인천시 남동공단 SPG에서 열린 '수출업계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7.1/뉴스1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일 "기업현장에 가보면 주52시간(근로)을 지킬테니 정산하는 기간을 좀 더 유연하게 해달라는 말을 한다"며 "이 부분에 관해서는 유연성을 좀 더 높일 수 있는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이날 인천 남동구 남동공단 소재 수출기업 에스피지 (19,090원 ▲240 +1.27%)를 방문해 수출업계 간담회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밝혔다. 주 52시간 근로시간 계산시 기준이 되는 기간 확대를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추 부총리는 "전문가, 관련부처, 노동자들하고 대화를 해서 현장을 이해하면서 개선방안을 찾을 수 있도록 하겠다"며 "근로자들도 (유연성 확대를) 원하는 분들이 많은데 개선방안을 찾기위한 논의는 발 빠르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물가와 관련해서는 "국제유가나 곡물가가 물가에 부담을 주고 있어 정부의 대책만으로 이 문제를 완전히 반전시킬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현재 대책들이 현장에서 제대로 실효성있게 집행될 수 있도록 하고 필요한 부분이 있으면 정책을 추가로 발굴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