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서정희·서동주, '사망설 가짜 뉴스'에 분노…"클릭 장사 적당히"

머니투데이 채태병 기자 2022.06.27 19:0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서정희(아래)와 서동주 모녀. /사진=서동주 인스타그램 캡처서정희(아래)와 서동주 모녀. /사진=서동주 인스타그램 캡처




암 투병 중인 방송인 서정희와 그의 딸 서동주가 가짜 뉴스를 퍼뜨리는 유튜버들에게 분노했다.

서동주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한 장의 사진과 함께 "우리 엄마 멀쩡히 살아계시다. 연락 안 주셔도 된다"는 문구를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 유튜브 영상의 섬네일(Thumbnail)이 담겼다. 해당 섬네일에는 '서정희는 병원에서 공식 사망했다. 왜 이런 일이 그녀에게 일어났을까?'라는 제목이 달렸다.



한 유튜버가 현재 암 투병을 하고 있는 서정희가 병원에서 숨졌다는 내용의 가짜 뉴스를 영상으로 만들어 올린 것이다. 서동주는 "사람 아픈 걸로 돈벌이하는 이런 사람들은 참…"이라고 덧붙이며 화가 나는 심정을 전했다.

/사진=서동주 인스타그램 캡처/사진=서동주 인스타그램 캡처
가짜 뉴스의 당사자가 된 서정희도 직접 분노를 표출했다. 서정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유튜버가 클릭수로 돈을 벌려고 암을 이겨내고 열심히 사는 저를 판다"고 적었다.


또 그는 "영정 사진까지 만들어 자극적으로 (영상을 시청하도록) 유인하고 있다"며 "저는 오는 29일 4차 항암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저는 이런 유튜버들의 피해자"라고 부연했다.

서정희는 "(가짜 뉴스 때문에) 가족들, 친구들, 교회 식구들 등으로부터 전화가 빗발친다"며 "이런 가짜 뉴스를 어떻게 해야 하느냐"라고 답답함을 표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