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아이키 측 "돈 받고 공연 취소? 허위 사실"…강력 대응 예고

머니투데이 홍재영 기자 2022.06.26 20:2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안무가 아이키의 소속사가 공연비 전체를 지급 받고도 클럽 공연을 일방적으로 취소했다는 주장을 반박했다.

26일 뉴스1에 따르면, 아이키의 소속사 에스팀 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날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지난 24일, 해당 공연 출연에 대해 관련 공연 대행사를 통해 제안받은 바 있다"라며 "공연에 대한 제안을 받은 이후 출연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었지만, 공연 전후 아이키의 스케줄 일정으로 인해 출연이 어렵다고 판단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러던 와중 처음 전달받은 클럽명은 물론 해당 행사에 대한 정보 또한 상이함을 확인해 최종적으로 출연이 어렵다고 결정, 제안 주신 대행사에 약 1시간여만에 출연 고사 의사를 밝혔다"라고 설명했다.



아이키 측은 "현재 클럽 측에서 주장하는 크루 훅 전원에 대한 계약과 개런티를 지급했다는 부분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말씀드린다"라며 "본 계약은 당사와 일체의 협의 없이 해당 대행사와 클럽 측이 일방적으로 진행한 것으로 당사와 아이키 그리고 크루 훅 멤버들은 관여한 바 없으며, 계약 및 개런티 지급과 관련해 사전 공유가 전혀 이뤄지지 않았음을 명시드리는 바다"라고 했다.


또 "해당 대행사와 클럽의 소통 과정의 오류로 사전에 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한 크루의 로고를 무단 도용 및 상업적으로 이용한 부분, 클럽 측에서 주장하는 모든 허위 사실에 대해 다시 한번 유감을 표하는 바이며, 허위 사실로 아이키 및 훅 멤버들의 명예를 훼손시킨 부분에 대해 당사는 강력히 대응하겠다"라고 전했다.

앞서 한 클럽은 지난 25일 SNS 계정을 통해 아이키가 속한 크루 훅이 출연 계약서를 작성했고, 공연비 전체를 입금 받은 뒤 당일 공연 출연을 통보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해당 클럽은 "공연 계약 후로도 공연을 취소하지 않겠다고 약속을 여러번 받았다"라며 "SNS 홍보도 허락해주셔서 어제부터 홍보를 했다"라고 덧붙였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