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인사하세요. 앉으세요…나오세요" 美 바이든 '커닝페이퍼' 노출

머니투데이 윤세미 기자 2022.06.24 10:4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백악관 회의에서 식순이 적힌 메모를 들고 있다. /사진=AFPBBNews=뉴스1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백악관 회의에서 식순이 적힌 메모를 들고 있다. /사진=AFPBBNews=뉴스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회의에서 해야 할 행동 하나하나가 적힌 메모가 카메라에 노출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23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풍력산업 경영진들과 만나던 중 자신이 가지고 있던 작은 종이 한 장을 무심코 들었다.

'해상풍력 방문 식순'이라는 제목이 붙은 이 종이는 바이든 대통령이 자신이 아니라 카메라쪽을 향하게 들면서 내용이 노출됐다. 여기엔 회의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취해야 하는 행동이 하나하나 순차적으로 나열돼 있었다.



내용은 다음과 같다.

-루스벨트룸에 입장해 참석자에게 인사하세요.
-정해진 자리에 앉으세요.
-기자들 입장
-짧게 발언하세요. (2분)
-기자들 퇴장
-리즈 슐러 AFL-CIO 회장에게 질문을 하나 하세요. (참고: 리즈는 원격으로 참석합니다.)
-참석자에게 감사 인사를 하세요.
-나오세요.

이를 두고 뉴욕포스트는 "세계 최강대국 지도자에게 '정해진 자리에 앉으라' 같이 기본적인 행동을 지시하는 보좌진의 코믹한 커닝페이퍼가 노출됐다"고 전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해 7월에도 산불 예방을 위한 화상 회의 중 "볼에 뭐가 묻었습니다"라고 적힌 보좌관의 쪽지를 카메라에 노출한 바 있다.

AFL-CIO는 미 AFL(노동총연맹)과 CIO(산업별조합회의)가 합쳐진 노동자 단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