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제주삼다수, 고속도로 휴게소 페트병 순환 생태계 구축

머니투데이 박미주 기자 2022.06.24 10:4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환경부, 한국도로공사 등과 자원순환 업무협약 체결

23일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환경부, 한국도로공사, SK지오센트릭,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 관계자들이 '휴(休)-사이클 페트병 수거체계 시범사업'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23일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환경부, 한국도로공사, SK지오센트릭,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 관계자들이 '휴(休)-사이클 페트병 수거체계 시범사업'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제주삼다수를 생산·판매하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가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배출되는 투명 페트병을 새활용하는 '휴(休)-사이클 페트병 수거체계 시범사업'에 참여한다.

제주개발공사는 환경부, 한국도로공사, SK지오센트릭,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와 함께 휴-사이클 페트병 수거체계 시범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휴-사이클은 휴게소에서 배출된 폐자원의 올바른 분리배출과 재활용을 촉진하기 위한 캠페인이다. 5개 기관·기업은 폐페트병을 고품질의 재활용 원료로 재생하기 위해 수거 과정부터 체계적으로 관리하기로 했다. 고객 참여형 페트병 무인회수기 설치, 휴게소 이용객과 일반국민 대상 자원 재활용 촉진활동 등이다.




시범사업은 죽전(서울방향), 경주(부산방향), 천안삼거리(서울방향) 휴게소 등 전국 18개 휴게소에서 진행된다. 휴게소에 설치된 인공지능 무인회수기에 페트병을 투입하면 기기가 재활용 품질이 높은 물건을 자동 선별한다. 선별된 페트병은 별도로 운반돼 폐기물 선별장으로 이동한다. 이후 재활용을 통해 섬유, 식품용기 등으로 재생할 수 있는 원료로 재탄생한다.

휴게소의 인공지능 무인회수기에 페트병을 투입해 적립한 포인트로 행사에 참가하면 페트병을 새활용해 제작한 제주삼다수 친환경 피크닉세트를 받아볼 수 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