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아무데서나 자면 안돼!"…손흥민 父, 훈련장 찾은 팬 숙소 잡아줘

머니투데이 전형주 기자 2022.06.24 08:3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KBS2 '팬심자랑대회 주접이 풍년'/사진=KBS2 '팬심자랑대회 주접이 풍년'




축구 국가대표 손흥민의 부친 손웅정 SON축구아카데미 감독이 훈련장을 찾아온 팬에게 숙소를 마련해준 미담이 전해졌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2 '팬심자랑대회 주접이 풍년'(이하 '주접이 풍년')은 손흥민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주접단으로는 손 감독 덕분에 손흥민에게 더 깊게 빠져 팬카페 부운영자까지 됐다는 팬이 등장해 시선을 모았다.



그는 "손흥민이 데뷔 초기 시즌이 끝나면 공지천 운동장에 가서 항상 훈련했다. 그 소식을 듣고 응원하러 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현수막을 제작해 아이들을 데리고 춘천에 갔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 둘을 데리고 간 아줌마가 주섬주섬 현수막을 걸고 있으니까 아버님께서 '어디서 오셨냐', '시간도 늦었는데 다시 대전으로 돌아가시냐'고 물어보셨다"며 "하룻밤을 자고 갈 예정이라고 하니까 '애들이랑 아무 데서 자면 안 된다'며 숙소까지 예약해주셨다"고 밝혔다.

이 팬은 손흥민에게 피해가 가지 않게 언행에 특별히 신경을 쓰고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저는 운전하다가도 신호가 걸릴 것 같으면 누가 보지 않아도 무조건 정지한다. 쓰레기도 버리지 않고, 무단횡단도 절대 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