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누운 아동 발로 걷어차"…파주 어린이집 교사, 200여 건 학대 정황

머니투데이 양윤우 기자 2022.06.23 22:4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뉴스1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뉴스1




경기도 파주시의 한 어린이집 교사가 원생들을 상대로 아동학대를 한 정황이 240여 차례 포착돼 검거됐다.

경기북부경찰청은 아동복지법 위반 등의 혐의로 어린이집 교사 A씨와 원장 B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경기도 파주시의 한 어린이집에서 지난해 3월부터 1년가량 원생 최소 8명을 상대로 240여 차례에 걸쳐 물리적인 폭력과 정서적인 괴롭힘 등 아동학대 행위를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이 폐쇄회로(CC)TV 영상 등으로 토대로 조사한 결과, A씨는 한 아동의 머리채를 잡아채고 뒤통수를 때렸으며 누워 있는 아동을 발로 걷어차기도 했다.

해당 어린이집의 학부모 C씨가 지난해 12월 자녀의 얼굴에서 상처를 발견한 뒤 아동학대를 의심하며 문제를 제기했다.

올해 1월 관련 의혹이 커지자 경찰이 파주시에 어린이집 조사를 요청했다.

그러나 어린이집 측은 학부모들에게 조사에 '미동의'할 것을 요청하는 등 비협조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경찰이 직접 CCTV 영상을 분석한 결과 A씨가 원생들을 상대로 장기간 학대한 사실이 확인됐다.


이에 파주시는 지난 10일 A씨와 B원장에 대해 자격정지 5년을 행정처분을 내리고 해당 어린이집을 폐쇄 처분했다.

경찰은 조사를 마무리한 뒤 A씨와 B원장을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