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규정이닝 근접' 오타니, MVP시즌 '사이영상 0표 아쉬움' 달랠까

스타뉴스 김동윤 기자 2022.06.24 06:2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LA에인절스의 오타니 쇼헤이./AFPBBNews=뉴스1LA에인절스의 오타니 쇼헤이./AFPBBNews=뉴스1




MVP 2연패에 도전하는 오타니 쇼헤이(28·LA 에인절스)가 올해는 사이영상 표를 받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오타니는 지난 2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캔자스시티와 2022 메이저리그 홈경기에서 선발 투수 및 2번 타자로 출전해 8이닝 2피안타 1볼넷 13탈삼진 무실점으로 도미넌트 스타트(8이닝 이상 1자책점 이하)를 기록했다.

투수로서 시즌 성적은 12경기 6승 4패 평균자책점 2.90, 68⅓이닝 90탈삼진이 됐다. 여느 1선발 못지않은 구위와 2선발에 버금가는 성적이지만, 메이저리그 홈페이지에서는 그의 이름을 찾아볼 수가 없다. 규정이닝(72)을 채우지 못한 탓이다. 투·타 겸업을 하는 오타니는 일본에서처럼 일주일 간격으로 등판하는 탓에 투수로서 누적 성적을 쌓는 데 불리하다. 지난해 역사적인 투·타 겸업 시즌을 보내며 만장일치 MVP를 수상했음에도 사이영상 투표에서는 5위표 한 장 받지 못한 이유다.



2021시즌 오타니는 23경기 9승 2패 평균자책점 3.18, 130⅓이닝 156탈삼진으로 나름 괜찮은 성적을 남겼으나, 사이영상을 수상하기에는 이닝부터가 모자랐다. 고교 시절 메이저리그에서 사이영상을 수상한다는 목표를 세웠던 오타니로서는 아쉬운 결과다. 올해도 사이영상 수상과는 거리가 있다. 14경기(84⅓이닝) 7승 3패 평균자책점 1.81의 셰인 맥클라나한(탬파베이), 14경기(87⅓이닝) 5승 2패 평균자책점 1.96의 마틴 페레즈(텍사스)를 필두로 쟁쟁한 투수들이 사이영상 레이스에서 오타니에 앞서가고 있다.

하지만 사이영상 수상이 아닌 사이영상 표 득표를 얻는 것을 목표로 한다면 가능성이 있다. 일단 예년보다 이닝을 소화하는 페이스가 빠르다. 최근 두 달간 오타니가 6이닝 이상 소화하지 못한 때는 3일 뉴욕 양키스 원정(3이닝 4실점) 한 번뿐이다. 덕분에 규정 이닝 진입까지 3⅔이닝만을 남겨뒀다.

세이버 메트릭스상으로도 나쁘지 않다. 미국 야구 통계 사이트 팬그래프 기준으로 WAR(대체 선수 대비 승리기여도)은 1.9로 아메리칸리그 공동 9위에 올라와 있다. 3.3으로 1위인 케빈 가우스먼(토론토)과는 차이가 있으나, 2위권인 페레즈의 2.4와는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다. 다른 경쟁자들보다 10이닝 이상 차이가 있음에도 누적 스탯에서 비슷한 성적이라는 것은 그만큼 오타니의 퍼포먼스가 뛰어나다는 뜻과 같다.

누적 성적보다 비율 성적과 임팩트를 고려하는 최근 트렌드도 오타니에게는 호재다. 2018년 31경기(180⅔이닝) 21승 5패 평균자책점 1.89로 사이영상을 수상한 블레이크 스넬(당시 탬파베이)이 시작이었다. 지난해에는 코빈 번스(밀워키)가 28경기 11승 5패 평균자책점 2.43, 167이닝 234탈삼진으로 사이영상을 수상해 달라진 분위기를 실감케 했다.


지난해 번스도 5이닝 차로 간신히 규정 이닝을 채우는 등 누적 성적은 좋지 않았다. 하지만 적은 이닝에도 평균자책점, WHIP 리그 1위 등 준수한 비율 성적과 뛰어난 구위(탈삼진 리그 3위)로 2위 잭 휠러에 간발의 차(사이영상 포인트 10점)로 따냈다.

올 시즌 오타니 역시 탈삼진 5위, 9이닝당 삼진 수(11.85개) 3위 등 정상급 구위를 보여주고 있다. 따라서 적은 등판 기회에도 꾸준히 좋은 성적을 기록한다면 사이영상 투표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둘 것으로 보인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