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FIFA도 인정한 이승우 '원더골'…"푸스카스상 후보로 어때?"

머니투데이 차유채 기자 2022.06.23 17:0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이승우(수원FC) / 사진=뉴스1, FIFA 트위터 캡처이승우(수원FC) / 사진=뉴스1, FIFA 트위터 캡처




국제축구연맹(FIFA)이 이승우(24, 수원FC)의 '원더골'을 극찬했다.

23일(한국 시간) FIFA는 공식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에 "K리그로부터 질문을 받았다. K리그는 우리를 태그하며 이승우의 득점이 푸스카스상에 어울리는지를 물었다"는 글과 함께 이승우의 득점 장면이 담긴 영상을 올렸다.

'하나원큐 K리그1 2022' 17라운드 수원FC와 포항 스틸러스의 경기 도중 나온 이승우의 원더골 /영상=FIFA 트위터 캡처'하나원큐 K리그1 2022' 17라운드 수원FC와 포항 스틸러스의 경기 도중 나온 이승우의 원더골 /영상=FIFA 트위터 캡처
영상에는 지난 21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7라운드 수원FC와 포항 스틸러스의 경기 후반 18분 나온 이승우의 원더골이 담겼다.



이승우는 코너킥 상황에서 공이 상대 수비의 머리를 맞고 페널티지역 왼쪽으로 높은 포물선을 그리며 떨어지자 골대를 등진 채 공을 쫓아가다가 몸을 틀면서 발리슛으로 연결했다. 슈팅 각도가 없던 상황에서 나온 슈팅이었으나 공은 그대로 골대 오른쪽 구석에 꽂혔다.

골키퍼가 손 쓸 수 없을 만큼 완벽한 골이었기에, 이승우의 득점은 축구 팬들 사이에서 큰 화제를 모았다. 일부 누리꾼들은 "이 골은 푸스카스상에 오를 만하다", "이승우는 '축구' 그 자체였다"고 극찬하기도 했다.

특히 이 골은 2004년 이동국이 독일과의 친선전에서 올리버 칸 골키퍼를 뚫고 성공시켰던 발리슛 득점 장면을 연상시키기도 했다. 당시 한국은 3 대 1로 독일을 꺾었다.


/사진=FIFA 공식 홈페이지/사진=FIFA 공식 홈페이지
한편, 푸스카스상은 한 해 동안 전 세계에서 나온 골 중 가장 멋진 골을 기록한 선수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손흥민이 2020년 푸스카스상을 받은 바 있다. 손흥민은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 번리전에서 75m를 단독 질주한 뒤 골을 터트려 감탄을 자아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