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박윤규 과기 2차관, AI·데이터 기업과 '끝장토론'…"걸림돌 해소"

머니투데이 변휘 기자 2022.06.23 11: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과기정통부, 디지털 국정과제 연쇄 간담회…20개 주제 '격주'마다 토론

박윤규 과기정통부 2차관./사진=뉴시스박윤규 과기정통부 2차관./사진=뉴시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박윤규 제2차관이 기업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민간과 국정과제의 주요 정책 방향을 논의하기 위한 '디지털 국정과제 연속 현장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최소 격주마다 간담회를 열어 정책 추진 방향을 공유하고, 디지털 강국이 되기 위한 민·관의 협력 사항과 정책 제안을 발굴한다. 특히 기업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끝장토론' 방식으로 현장에서 해결책을 모색한다.

간담회 주제는 인공지능(AI)·데이터, 클라우드·소프트웨어, 메타버스 및 디지털 플랫폼, 5세대·6세대(5G·6G) 이동통신, 사이버보안, 산업·지역 디지털 혁신, 디지털 보편권·접근권 등 디지털 분야 국정과제에 걸맞는 20여개를 선정했다.



첫 간담회는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의 AI 기반 교육서비스 기업인 마블러스에서 박 차관과 황영규 알체라 대표이사, 박정우 소이넷 공동대표, 이정수 플리토 대표이사, 송영기 스프링 클라우드 대표이사, 이제동 위세아이텍 부사장, 박용성 에이젠글로벌 부사장, 길현겸 마블러스 이사, 권혁성 포티투마루 이사, 장정훈 와이즈넛 상무 등 AI·데이터 기업 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금융·자율주행·교육 등 각 분야의 디지털 서비스 개발, 시장 출시, 해외 진출 등 비즈니스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애로사항과 이를 해소할 수 있는 정책적인 지원 방안,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디지털 혁신 서비스 확산 방안에 대해서 토의했다. 아울러 사용자 얼굴을 인식해 감정, 집중도 등을 분석하는 감성 AI 엔진과 유·초등 디지털 교육 서비스 시연도 진행됐다.

박 차관은 "현재 가속화되고 있는 디지털 전환은 경제·사회와 국민 생활 전반이 디지털로 새롭게 혁신되는 것"이라며 "디지털에 강점이 있는 우리에게는 새로운 기회이자 도전"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기업이 더 크게 성장해 세계 속에서 위상을 떨칠 수 있도록 현장 전문가들과 만나 산업계 애로사항과 지원 필요사항을 경청하고, 이를 바탕으로 제도적 걸림돌을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