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KT, 중증장애인 가구에 AI 케어서비스 보급

머니투데이 김승한 기자 2022.06.23 11:4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서울 홍제동에 거주하는 한 중증장애인이 자택에서 AI 케어서비스로 가전을 제어하고 있는 모습. /사진=KT서울 홍제동에 거주하는 한 중증장애인이 자택에서 AI 케어서비스로 가전을 제어하고 있는 모습. /사진=KT




KT (36,450원 ▼500 -1.35%)는 일상생활에 불편을 겪고 있는 탈시설 중증장애인 가구를 대상으로 AI(인공지능) 케어서비스 보급에 나섰다고 23일 밝혔다.

KT는 중증장애인 거주시설 10여곳에 AI 스피커와 IoT(사물인터넷) 기기를 연동해 중증장애인의 생활 공간을 스마트홈으로 구현하고 이를 기반으로 365일 24시간 AI 케어서비스를 무상 제공한다.

거동이 불편한 중증장애인들은 간단한 음성 명령만으로 조명을 비롯해 선풍기, 가습기, 공기청정기, TV 등의 가전을 직접 제어하고 커튼도 여닫을 수 있다. 외부인 방문 시 비밀번호를 노출하거나 현관까지 이동하지 않아도 원격으로 방문객을 확인하고 문을 열어줄 수 있다.



이외에도 KT는 AI 케어서비스를 통해 중증장애인에게 약 복용 시간을 알려주거나 지니뮤직을 통한 음악 서비스, 인지 장애 예방을 위한 게임 등의 일상 전반 영역에서 종합적인 건강 돌봄·생활편의 기능을 제공한다.


앞서 KT는 연세대 교원창업벤처 엠엘피, 서울북부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와 협력해 대상 가구를 선정하고 대상자의 질환이나 환경에 따라 각기 다른 수요를 파악해 가정마다 적절한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3개월간 사전 조사를 진행해왔다.

김무성 KT ESG경영추진실장(상무)은 "앞으로도 디지털플랫폼 역량을 기반으로 사회적 약자 앞에 놓인 장벽을 허물고 나아가 이들의 실질적인 삶의 질 향상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